뉴스

기시다 "고노 담화 계승…재검토할 생각 없다"

기시다 "고노 담화 계승…재검토할 생각 없다"

곽상은 기자

작성 2021.12.09 16: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시다 "고노 담화 계승…재검토할 생각 없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일본군 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을 인정하고 사죄하는 내용이 담긴 '고노 담화'를 계승한다고 밝혔습니다.

기시다 총리는 오늘(9일) 일본 중의원 본회의에서 '고노 담화를 철회하거나 수정할 생각이 없냐'는 일본유신회 바바 노부유키 간사장의 질문에 이렇게 답했습니다.

기시다 총리는 "정부의 기본적 입장은 헤이세이 5년(1993년) 8월 4일 내각 관방장관 담화(고노 담화)를 계승한다는 것"이라며 "이 담화를 재검토할 생각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스가 요시히데 내각도 지난 6월 고노 담화를 계승한다는 견해를 각의(우리의 국무회의) 결정을 통해 채택한 바 있습니다.

바바 간사장은 올해 4월 일본 정부가 '종군 위안부'가 아닌 '위안부'라는 용어를 쓰는 것이 적절하다는 답변서를 각의에서 채택한 것을 언급하면서 종군 위안부라는 표현이 일부 교과서에 남아 있는 것을 어떻게 생각하느냐고도 따져 물었습니다.

기시다 총리는 이에 "교과서 발행사가 정부의 통일된 견해에 근거해 정정을 신청해 문부과학성이 학술적, 전문적 심의를 거쳐 정정을 승인했다"며 "말씀하신 교과서 기술에 대해서도 그런 절차에 따라 적절히 정정이 승인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변했습니다.

일본 교과서 발행사들은 종군 위안부가 아닌 위안부라는 용어가 적절하다는 정부 견해에 따라 문부과학성 승인 절차를 거쳐 종군 위안부 표현을 삭제, 수정한 바 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