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브리핑] 정부 "청소년 백신 접종 효과 분명, 강력히 권고"

[브리핑] 정부 "청소년 백신 접종 효과 분명, 강력히 권고"

유영규 기자

작성 2021.12.09 13:50 수정 2021.12.09 14: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정부는 청소년의 코로나19 감염 위험이 증가해 예방 접종 필요성이 절대적으로 커졌다면서 백신 접종을 강력히 권고한다고 다시 한번 강조했습니다.

정부는 오늘(9일) '코로나19 예방 접종 특집 브리핑'을 열고 청소년 코로나19 백신 접종 효과가 분명하며, 이상반응 우려도 성인보다 낮다며 12∼17세 청소년들에게 접종에 참여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브리핑 발표자로 나서 "정부는 아이들의 안전한 등교와 일상 회복의 지속을 위해 12∼17세 청소년 접종을 간절하게 호소드리고 강력하게 권고드린다"고 말했습니다.

정 청장은 "학교는 우리 아이들에게 학습의 장이자 친구들을 만나는 공간이며 미래를 만드는 시간"이라며 "코로나19로 인한 직접적인 피해만큼이나 교육 손실, 정서적 부담, 부모님들의 돌봄 부담도 매우 크다"며 청소년 접종을 당부했습니다.

정부는 소아·청소년의 코로나19 위험이 커지자 내년 2월부터는 12∼18세에게도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제)를 적용하기로 했습니다.

일각에서는 청소년 접종 부작용을 우려, 청소년 방역패스 시행에 강력히 반발하고 있습니다.

정부가 충분한 정보를 제공하지 않고 청소년 접종을 사실상 강요한다는 비판도 제기됐습니다.

정부는 청소년(12∼17세) 확진자 수가 9월 3천630명에서 10월 4천837명, 지난달 6천612명으로 지속해서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지난달 2주부터 4주간 18세 이하 10만 명당 확진자는 210.1명으로 19세 이상 10만 명당 확진자(167.3명)보다 많습니다.

접종률이 고등학생(16∼17세)보다 낮은 중학생(12∼15세)의 10만 명당 발생률은 11월 1주 7.6명에서 12월 1주 12.4명으로 증가하고 있습니다.

오늘 0시 기준 12∼17세 청소년 1차 접종률은 50.2%, 2차 접종률은 34.1%입니다.

접종을 먼저 시작한 16∼17세의 1차 접종률은 72.8%, 2차 접종률은 65.8%입니다.

정부는 "청소년 접종 효과가 분명히 나타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12∼17세 접종에 사용되는 화이자 백신은 식품의약품안전처와 미국 식품의약국(FDA), 유럽 의약품안전청(EMA) 등 각국에서 청소년 접종 안전성과 유효성이 확인됐으며, 미국, 영국, 캐나다, 일본 등에서 청소년 대상 접종을 시행 중이라고 정부는 설명했습니다.

올해 2월 이후 코로나19 확진 후 위중증으로 진행된 청소년 11명은 모두 미접종자입니다.

또 지난달 14일부터 2주간 코로나19에 확진된 12∼17세 총 3천320명 중 99.8%(3천315명)는 접종을 완료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12월 1주 기준 청소년 10만 명당 일평균 발생을 보면 접종률이 높은 18세(2차 접종률 97%)는 4.1명으로 가장 낮고, 16∼17세 6.0명, 12∼15세는 12.4명으로 연령이 낮아질수록 발생률이 높아집니다.

정부는 지난 7월 19일부터 11월 27일까지 12∼17세 예방 접종 효과를 분석한 결과 미접종군의 코로나19 발생률은 2차 접종 완료군보다 25.3배 높고, 2차 접종군에서 위중증 환자는 없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부모들이 걱정하는 백신 부작용과 관련, 정부는 12∼17세 청소년의 접종 후 이상반응 의심 신고율은 0.28%(10만 접종당 277.9건)로, 성인의 0.37%(10만 접종당 365.1건)보다 낮다고 강조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