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BTS 제이홉 콘돔 셔츠, 숨은 의미 밝혀지며 '개념남' 등극

BTS 제이홉 콘돔 셔츠, 숨은 의미 밝혀지며 '개념남' 등극

SBS 뉴스

작성 2021.12.09 13:42 수정 2021.12.09 14: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BTS 제이홉 콘돔 셔츠, 숨은 의미 밝혀지며 개념남 등극
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 제이홉이 입은 콘돔 프린팅 셔츠에 대한 선정성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셔츠의 숨은 의미가 알려지며 분위기가 반전됐다.

제이홉은 지난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콘돔이 연상되는 패턴이 그려진 셔츠를 입고 찍은 사진을 올렸다. 일부 네티즌들은 "10대 팬들도 많은데 굳이 콘돔 프린팅 티셔츠를 입었어야 하나"며 선정성을 지적했다.

그러나 이 셔츠에는 숨은 의미가 있었다. 외신에 따르면, 해당 셔츠는 미국 디자이너 알렉스 제임스가 런칭한 브랜드 '플레져스'와 영국 소매업체 END가 함께 올바른 피임을 강조하기 위해 제작한 것이다.

END 측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올바른 피임이라는 주제로 제작한 다양한 그래픽과 패턴을 제품에 프린팅했다"며 "안전하면서도 긍정적이고 책임감 있는 성관계를 지지하는 의미"라고 소개했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팬들은 "역시 이 셔츠를 입고 찍은 사진을 SNS에 올린 이유가 있었다", "제이홉 덕분에 좋은 취지의 캠페인을 알게 됐다"고 놀라워했다.

제이홉은 과거에도 의상을 통해 메시지를 전하고 영향력을 보여준 바 있다. 지난해 11월 공개한 시즌 그리팅에 '프리볼트(freevolt)' 제품을 입은 사진을 포함해 화제가 됐다. 프리볼트는 수익금을 전 세계 소외 계층 어린이와 장애인을 위해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019년 10월에는 패션 매거진 '더블유코리아'가 유방암 인식 개선을 위해 제작한 티셔츠 사진을 트위터에 올리기도 했으며, 11월에는 팬 커뮤니티 위버스에 남아프리카 여성을 지원하는 단체 '몽키비즈'의 유리구슬 공예 작품 2점을 공개하기도 했다.

제이홉은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의 1억 원 이상 고액 기부자 모임인 그린노블클럽의 146번째 멤버다. 지금까지 알려진 기부 금액만 무려 7억 원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SBS연예뉴스 김지혜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