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토트넘, 코로나 13명 확진 '초비상'…명단 공개는 안 해

토트넘, 코로나 13명 확진 '초비상'…명단 공개는 안 해

정희돈 기자

작성 2021.12.09 08:05 수정 2021.12.09 09: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손흥민의 소속팀 토트넘의 확진자가 13명으로 늘어난 것으로 확인돼 팀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토트넘은 그러나 확진자 명단은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토트넘의 콘테 감독은 스타드 렌과 유로파콘퍼런스리그 경기를 하루 앞두고 열린 기자회견에서 현재 팀 내 코로나 확진자 수는 13명이라고 밝혔습니다.

[콘테 토트넘/감독 : 확진자는 선수 8명, 스태프 5명입니다. 문제는 매일 확진자가 나오고 있다는 것입니다.]

영국 매체들은 어제(8일) 손흥민이 확진됐다고 보도했지만, 토트넘은 아직 확진자 명단은 공개하지 않고 있습니다.

그러나 오늘 훈련 영상을 보면 해리 케인은 있지만, 손흥민의 모습은 보이지 않아 격리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관측됩니다.

양성 반응을 보인 선수는 열흘 동안 격리해야 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