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오미크론, 1주일 만에 5차 감염까지…"모두 경증"

오미크론, 1주일 만에 5차 감염까지…"모두 경증"

김경희 기자

작성 2021.12.09 01: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는 2명 더 늘었고, 5차 감염까지 확인됐습니다. 그래도 다행인 건 지금까지 중증 환자는 없다는 점입니다.

보도에 김경희 기자입니다.

<기자>

나이지리아에서 입국한 인천의 목사 부부가 국내 최초로 오미크론 변이 확진을 받은 건 지난 1일입니다.

이어 목사 부부의 지인과 지인의 가족, 그리고 그들의 지인과 같은 교회 교인을 거쳐 교인의 가족, 지인까지 속속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걸로 나타났습니다.

최초 감염자가 확인된 지 불과 1주일 만에 5차 감염까지 드러난 겁니다.

국내에서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는 두 명 더 확인돼 모두 38명이 됐습니다.

10대 미만과 20대로 모두 국내 감염 사례인데, 각각 인천 교회 소속 교인 감염자의 가족인 걸로 나타났습니다.

오미크론 감염 의심 사례는 서울과 인천에서 13건 더 보고됐는데, 이들 모두 인천 교회 소속 교인이거나 교인의 가족입니다.

다행히 지금까지 보고된 56명의 사례 가운데 위중증 환자는 없고, 모두 경증이라고 보건 당국은 밝혔습니다.

오미크론 감염자의 중증도에 대해선 델타 변이보다는 심각하지 않다는 분석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파우치/미 국립 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장 : 지금 상황에서 (오미크론 변이에 대해) 어떤 결정적인 진술을 하기에는 너무 이르지만, 지금까지는 매우 큰 심각성이 있는 것처럼 보이지 않습니다.]

다만, 오미크론 감염자라고 밝힌 한 이스라엘 의사는 이틀간 열이 나고 사흘간 극도로 피곤했다는 경험담을 공개했습니다.

그러면서 백신을 맞지 않았다면 증세가 더 심했을 거라면서 접종을 마친 아내와 자녀들은 감염되지 않았다고 접종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