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적자 생산 못 해" 의료용 산소 '경고등'

"적자 생산 못 해" 의료용 산소 '경고등'

장훈경 기자

작성 2021.12.08 20:31 수정 2021.12.08 21: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코로나에 걸려서 증세가 나빠지면 산소 치료를 받아야 할 수도 있습니다. 최근 위중증 환자들이 늘고 있어서, 의료용 산소가 더 필요한데 우리나라에서 의료용 산소 공급이 부족해질 수 있다는 경고가 나왔습니다.

왜 그런 건지, 장훈경 기자가 알아봤습니다.

<기자>

의료용 산소를 만드는 고압가스 제조 업체입니다.

의료용은 순도 99.5% 이상으로 코로나19 위중증 환자 치료에 필수적입니다.

확진자 폭증에 위중증 환자도 늘고 있는데, 지난 6년 동안 전체 144개 업체 중 34%인 49곳이 허가를 반납했습니다.

적자를 감당할 수 없었다는 게 업계 주장입니다.

문제는 가격입니다.

의료용 산소 보험수가는 리터당 10원으로 20년째 동결됐는데 업체들은 팔면 팔수록 손해가 쌓인다며 보험수가 인상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생활치료센터에 비치되는 소형 산소통은 개당 750원, 병원에서 많이 쓰는 6천 리터짜리 산소통은 6천 원에 파는데, 제조 원가와 배송비, 이윤 등을 합쳐 각각 2만 원, 3만 원까지 보험수가를 올려야 한다는 겁니다.

하지만 정부는 유통 가격 등을 감안할 때 가격을 오히려 더 낮춰야 한다며 내년부터 보험수가를 10% 인하하겠다고 통보했습니다.

원가가 아닌 실거래가 위주로 수가를 산정한 데 따른 조치입니다.

하지만 업체들은 대리점에 산업용 가스를 팔기 위해 의료용 산소는 적자를 감수하면서 끼워 팔고 있는 상황을 고려하지 않았다고 주장합니다.

협회 측은 정부가 수가를 더 낮출 경우 의료용 산소 생산이 줄어들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장세훈/한국의료용고압가스협회장 : 국지적으로 산소 공급 중단 사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업계는 고사될 것이고 그 피해는 국민들이 입을 것이기 때문에.]

보건복지부는 원가가 높아 문제라면 업체별로 제조 원가 자료를 제출해 수가 조정을 논의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김성일, 영상편집 : 김병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