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재택치료 생활비 늘리고, 가족 격리기간 줄이고

재택치료 생활비 늘리고, 가족 격리기간 줄이고

김덕현 기자

작성 2021.12.08 20:11 수정 2021.12.08 21: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금 같은 비상 상황에서는 한정된 의료 자원을 효율적으로 쓰고 치료의 우선순위를 잘 정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그래서 정부도 증세가 없거나 심하지 않은 코로나 환자는 집에서 치료받도록 했는데, 불편과 불만의 목소리가 커지자 지원책을 내놨습니다.

그 내용, 김덕현 기자가 전하겠습니다.

<기자>

서울에 사는 20대 여성 A 씨.

어제(7일) 오전 확진 판정을 받고 30시간이 지난 뒤에야 건강 관리 지침과 재택치료 대상자 통보를 뒤늦게 받았습니다.

[A 씨 동거 가족 : 집에 있는 해열제 먹으면서 버티고 있는데 나이가 있으신 분이거나 기저질환이 있어서 급하게 병원으로 이송돼야 하는 분들이 이렇게 방치된다고 하면 좀 문제가 될 것 같아요.]

재택치료 환자가 한 달 새 네 배 넘게 늘면서 이들을 관리하는 업무 부담도 커졌습니다.

정부는 현행 재택치료 체계 개선에 나섰습니다.

우선 재택치료 행정 인력을 추가 배치하고, 동네 의원급으로 관리 의료기관을 늘리기로 했습니다.

[최종균/중앙사고수습본부 재택치료반장 : 행정 인력을 추가 배치할 수 있도록 내년도 인건비 예산에 반영하였습니다. 조기에 이분들이 채용될 수 있도록….]

모니터링 기간도 일주일로 단축해 의료기관 부담은 줄이기로 했습니다.

재택치료자 지원도 확대합니다.

재택치료자가 접종완료자 등 방역패스 대상이면 가구 인원에 따라 최대 48만 원까지 생활지원비를 추가로 받습니다.

4인 가족이면 136만 원입니다.

동거 가족의 격리기간은 10일에서 7일로 줄여 8일 차부터는 직장이나 학교에 갈 수 있습니다.

다음 주부터는 재택치료자들이 응급 진료받을 수 있는 전담 응급의료센터도 운영을 시작합니다.

[박현경/서울의료원 응급의료센터장 : 재택치료 중에 응급 상황이 발생했다고 하면 코로나19 환자라는 이유만으로 다른 응급센터에 진입하기 어려워서 조치를 가능한 빨리할 수 있도록….]

정부는 내년부터는 고령 재택치료자를 대상으로 경구용 치료제도 제공할 방침입니다.

(영상취재 : 김민철, 영상편집 : 조무환)

▶ "확산세, 지금 잡아야" 영업시간 제한도 검토
▶ 신규 확진 1만 명 넘을라…방역강화 효과 언제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