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갓'이 중국서 기원했다? 무식해…중국 정신 못 차리나"

[Pick] "'갓'이 중국서 기원했다? 무식해…중국 정신 못 차리나"

김성화 에디터

작성 2021.12.08 10:50 수정 2021.12.08 17: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중국은 아직도 정신을 못 차렸다."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한국의 전통 모자인 '갓'이 중국이 원조라고 주장한 중국 배우의 말에 대해 "무식한 발언"이라며 비판했습니다.

서 교수는 오늘(8일) 자신의 SNS에 "중국의 유명 배우인 우시쩌가 최근 자신의 웨이보 계정에 '갓은 중국에서 기원해 다른 나라로 전해졌다'며 사진 한 장을 게시했다.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끈 넷플릭스 드라마 '킹덤'을 통해 갓이 유명해지자 우시쩌가 부러웠나 보다"라고 운을 뗐습니다.


서 교수는 이어 "아무리 그래도 우시쩌의 왜곡된 발언은 비난을 받아야 한다. 왜냐하면 '무식한 발언'이기 때문이다"라면서 "중국은 한복에 이어 이제는 갓까지 자기네가 원조라고 주장한다. 김치, 삼계탕, 아리랑까지도 중국에서 유래했다고 왜곡한다"며 중국의 막무가내식 우기기에 대해 적대감을 드러냈습니다.

그러면서 "이런 중국에 대해 최근 BBC 등 세계적인 외신에서 비판 기사를 게재했는데도 (중국은) 아직 정신을 못 차리고 있다"며 "중국은 무엇보다 다른 나라 문화를 먼저 존중할 줄 아는 법을 배우기를 바란다"고 일갈했습니다.

한국에도 잘 알려진 드라마 '유성화원'에 출연한 중국의 유명 배우 우시쩌(25)는 지난 3일 자신의 웨이보 계정에 "갓은 중국에 기원이 있고, 다른 나라로 전파된 것"이라며 "전통문화가 오해를 받는 것은 못 봐주겠다"고 썼습니다. 이런 주장에 대한 자세한 근거는 제시하지 않았습니다.

중국 드라마 '일편빙심재옥호'에서 갓을 쓴 배우들의 모습.
'갓이 중국에서 기원했다'고 주장한 중국 배우 우시쩌의 웨이보 글.

이 같은 우시쩌의 글을 본 중국 누리꾼들은 "우리 문화에 자신감을 가져야 한다", "한국이 우리한테 배워갔네", "한국은 세상 모든 게 자기네 거라고 하더니" 등의 반응을 보이며 우시쩌의 말에 적극 동조하는 글이 대부분이었습니다.

한편 중국이 한국 고유의 전통문화를 중국 문화로 둔갑시키려는 동북공정 작업은 하루 이틀의 일이 아닙니다.

베이징 동계올림픽 홍보 영상에 등장한 한복과 상모 돌리기.

특히 내년 2월 중국에서 개최되는 베이징동계올림픽 홍보 영상에는 한복과 상모 돌리기, 장구까지 중국 것인 양 등장하며 '올림픽판 동북공정'에 박차를 가하는 모양새입니다.

또 윤동주 시인의 국적을 중국으로 표기하거나, 이순신 장군이 명나라의 신하였다고 주장하는 등 중국의 막가파식 동북공정은 분야를 가리지 않고 끊임없이 진행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사진=서경덕 교수 인스타그램, 우시쩌 웨이보, 베이징동계올림픽 홍보 영상 캡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