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재택치료 중 입원 6.7%, 가족 전파 1%…'응급'은 없었다

재택치료 중 입원 6.7%, 가족 전파 1%…'응급'은 없었다

김덕현 기자

작성 2021.12.08 07:17 수정 2021.12.08 09: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확진자 수가 급증하면서 위중증 환자 수도 현재 우리 의료체계가 감당하기 버거울 정도로 늘고 있습니다. 하루 넘게 입원을 기다리고 있는 환자는 900명을 넘어섰습니다. 그러다 보니 우리 정부는 증상이 심하지 않으면 재택치료를 원칙으로 하고 있습니다. 한 병원 사례를 보면 재택치료 중에 병원으로 이송한 경우는 100명 중 6명 정도였고, 응급상황은 없었지만 재택치료 환자가 짧은 시간에 급증하고 있는 만큼 관리가 좀 더 강화돼야 한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김덕현 기자입니다.

<기자>

40대 남성 A 씨는 지난달 8살, 4살 두 자녀와 함께 재택치료를 마쳤습니다.

[A 씨/40대 남성 (재택치료 완료) : 아기들이 있어서 (재택치료가) 더 괜찮을 것 같다고 생각했었거든요. 선생님이 (화상으로) 아기들도 같이 보고 저도 같이 보고 해서 전화보다는 좀 더 친밀감도 있고….]

70대 여성 B 씨는 지난 4일까지 열흘간 재택치료를 받았습니다.

자가격리가 아니라서 간편 식품 같은 구호물품을 따로 지급받지 못해 불편했다고 합니다.

[B 씨/70대 여성 (재택치료 완료) : '오늘 이 시간부터 못 나간다'라고 하니까 집에 라면 한 봉도 없는데 저희 같은 세대는 뭐 시켜먹고 이러는 거에 익숙지도 않고….]

지난 한 달간 서울의 한 병원이 관리한 재택치료 환자 298명 가운데 병원 이송자는 6.7%였습니다.

증상이 급격히 악화하는 등 응급상황은 없었습니다.

재택치료 환자에게 동거 가족이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는 사례는 1%에 불과했습니다.

코로나 확진 시 재택치료가 원칙으로 바뀌면서 전국 재택치료자는 1만 6천여 명, 한 달 전보다 4배 넘게 늘었습니다.

중증으로 악화를 막으려면 관리를 좀 더 강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옵니다.

[염호기/의사협회 코로나19대책전문위원장 : 산소포화도, 발열 체크만으로 고위험군 기저질환자의 증상 악화를 조기에 인지 못하여 환자 건강에 위험한 상황이 초래될 수 있습니다.]

정부는 이번 주 재택치료 대상자에게 생활지원비 이외 추가 지원 방안을 내놓을 계획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