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세무조사 무마해주겠다며 뒷돈 받은 혐의' 윤우진 구속

'세무조사 무마해주겠다며 뒷돈 받은 혐의' 윤우진 구속

김관진 기자

작성 2021.12.08 07:37 수정 2021.12.08 09: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이 세무조사를 무마해주겠다며 돈을 받은 혐의로 구속됐습니다. 윤 전 서장이 과거 다른 혐의로 수사를 받는 과정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변호사를 소개했다는 의혹도 불거져 있는 만큼 이번 윤 전 서장 구속이 윤 후보에게는 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관심입니다.

김관진 기자입니다.

<기자>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이 어젯밤 구속됐습니다.

이세창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부장판사는 "범죄 혐의가 소명되고, 증거를 인멸할 염려와 도망할 염려가 있다"며 윤 전 서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윤 전 서장은 지난 2017년부터 이듬해까지 세무당국에 청탁해준다는 명목으로 부동산 개발업자 등 2명으로부터 1억 3천만 원 상당의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윤우진/전 용산세무서장 : (개발업자 등에게 청탁 명목으로 1억 3천만 원 받았단 혐의 인정하십니까?) …….]

윤 전 서장은 다른 혐의로도 검찰 수사를 받고 있습니다.

육류 수입업자와 관련해 2012년 경찰 수사를 받았는데, 법조계 인맥을 동원해 수사를 무마했다는 의혹입니다.

당시 윤 전 서장이 외국으로 도피했다가 체포돼 압송됐는데도 구속을 피한 배경을 두고 검찰 비호가 있던 것 아니냔 의혹이 일기도 했습니다.

당시 대검 중수과장이던 윤석열 후보가 윤 전 서장에게 변호사를 소개해줬다는 의혹도 불거진 바 있는데, 윤 전 서장이 구속되면서 이런 의혹들에 대한 검찰 수사도 탄력을 받을 전망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