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바이든 · 푸틴 화상회담 돌입…우크라이나 사태 담판

바이든 · 푸틴 화상회담 돌입…우크라이나 사태 담판

안상우 기자

작성 2021.12.08 01: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바이든 · 푸틴 화상회담 돌입…우크라이나 사태 담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현지시간으로 어제(7일) 화상 정상회담에 들어갔다고 외신들이 보도했습니다.

지난 6월 제 3국인 스위스에서 바이든 대통령 취임 후 첫 정상회담을 가진 이래 약 6개월 만입니다.

이번 회담은 러시아의 침공 가능성이 거론되며 긴장이 최고조에 달한 우크라이나 문제가 핵심 쟁점이지만, 양국은 회담 전부터 거친 설전을 마다하지 않는 등 팽팽한 신경전을 벌여 왔습니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접경 지역에 병력 배치를 늘리고 서방이 이에 반발하는 가운데 러시아가 내년 초 17만5천 명의 병력을 동원해 우크라이나를 공격할 가능성이 있다는 미 언론의 보도까지 나온 상황입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시 이제껏 가장 혹독한 경제 제재를 받을 수 있다고 경고할 예정입니다.

구체적으로 러시아를 국제 결제망에서 퇴출하고 러시아 은행의 거래를 차단하는 등 글로벌 금융에서 러시아를 따돌리는 극단적 대책이 포함됐다는 게 외신의 보도입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크라이나의 영토주권 보장을 위해 미국을 비롯한 서방이 최대한 협력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힐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회담을 앞두고 프랑스, 독일, 영국, 이탈리아 등 서방 동맹국 정상과 따로 대화를 나누며 러시아 압박 행보에 나섰습니다.

반면 러시아 역시 이번 회담에서 어떤 돌파구를 기대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사전에 밝힐 정도로 강경한 태도를 보이고 있습니다.

또 우크라이나 국경지대의 병력 증강은 순전히 방어적이라면서 되려 동유럽 군사 증강 등 서방의 태도를 문제 삼고 있습니다.

친서방 행보를 보여온 우크라이나가 미국과 유럽의 안보 동맹인 북대서양조약기구, NATO에 가입하려는 행보를 제어해야 한다는 게 러시아 측의 속내로 해석됩니다.

이런 맥락에서 푸틴 대통령은 옛 소련권 지역으로 나토가 확대되는 것을 막기 위해 나토의 추가 동진(東進) 금지 보장을 요구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러시아는 2014년 3월 우크라이나 크림반도를 무력으로 병합해 미국, 유럽연합 등의 제재를 받고 있습니다.

또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에서는 친러시아 분리주의 반군과 우크라이나 정부군의 교전이 발생하고 있습니다.

로이터는 이번 회담은 미국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막기 위한 것이라면서 두 정상이 타협의 여지가 별로 없는 상황에서 회담에 임했다고 평가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