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靑, 미중 사이에서 고심…종전선언에는 먹구름

靑, 미중 사이에서 고심…종전선언에는 먹구름

문준모 기자

작성 2021.12.08 01: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미국 정부가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을 공식화하면서 미·중 갈등이 심화되고 있는데 청와대도 고민에 빠졌습니다. 우리 정부가 추진해온 종전선언에도 악재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문준모 기자입니다.

<기자>

베이징동계올림픽에 대한 미국 정부의 외교적 보이콧과 관련해 외교부·통일부는 베이징 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지지해왔다는 기존 입장을 반복했습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 역시 "다른 나라의 외교적 결정이라 언급할 사항이 없다"고 정부 발표와 같은 취지의 말만 했습니다.

겉으론 차분해 보이지만, 고민의 깊이는 커지고 있습니다.

미국은 보이콧 여부는 동맹국 결정에 맡기겠다고 했지만 베이징 올림픽에 불참하는 나라들이 늘어날수록 우리에게도 선택의 시간이 다가오기 때문입니다.

중국 역시 우리를 끌어당기고 있습니다.

지난주 한중 안보사령탑 회담 결과를 발표하며 중국은 한국의 올림픽 개최 지지를 유독 강조했습니다.

공식화되지는 않았지만 시진핑 주석이 다음 달 화상 회담 등을 통해 문 대통령의 참석을 요청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우리 정부의 종전선언 구상에도 경고등이 켜졌습니다.

하지만 청와대는 종전선언의 장소가 반드시 베이징 올림픽일 필요는 없다는 입장입니다.

한 고위관계자는 "종전선언은 북한이 대화의 장으로 나올 여건만 갖춰진다면 언제든 성사될 수 있는 문제"라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도 어제(7일) 유엔 평화유지 장관회의 축사에서 종전선언은 한반도 평화와 비핵화의 첫걸음이라고 강조하며, 계속 추진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