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문 대통령, 12일부터 3박 4일간 호주 방문…"방역대책 만전"

문 대통령, 12일부터 3박 4일간 호주 방문…"방역대책 만전"

문준모 기자

작성 2021.12.07 18: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문 대통령, 12일부터 3박 4일간 호주 방문…"방역대책 만전"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12일부터 3박 4일 일정으로 호주를 국빈 방문합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오늘(7일)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의 호주 방문 일정을 발표했습니다.

한국 정상이 호주를 국빈방문하는 것은 2009년 이후 12년 만이며, 특히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호주가 초청한 최초의 외국 정상이라고 박 대변인은 설명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호주 방문 도중 13일에는 수도 캔버라에서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와의 정상회담과 공동 기자회견 등을 소화할 예정입니다.

이후 전쟁기념관을 찾아 한국전쟁참전 기념비에 헌화하고 한국전 참전 용사들과의 만찬을 갖습니다.

14일에는 시드니로 이동해 호주의 야당인 노동당 앤서니 알바네이지 대표를 면담하고 호주 경제인들을 만나 핵심 광물 공급망의 안정적 구축을 위한 협력을 주제로 간담회를 합니다.

박 대변인은 "이번 순방으로 탄소중립 기술과 수소경제, 방산, 우주 및 사이버 등 미래 핵심 분야에서 양국의 협력을 강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청와대 측은 특히 "최근 요소수 사태에서 보듯 핵심 품목들의 경우 도입선을 다변화하는 것이 중요하지 않나"라며 "이번 국빈방문은 원자재와 핵심광물 공급망을 안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호주의 경우 희토류도 풍부하고 리튬이나 니켈 등 천연자원도 많이 생산되고 있어 이런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할 여지가 많다는 것이 청와대의 설명입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호주에서 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이 확산하고 있는 것과 관련, "호주는 우리 대표단의 안전 확보를 위해 방역조치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는 입장을 전해왔다"며 "우리나라 역시 수행원 규모를 축소하고 전원 백신을 접종했으며, 대규모 행사를 지양하고 대표단의 이동을 제한하며 일정을 진행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호주 역시 방역에 있어 매우 엄격한 국가"라며 "그럼에도 한국을 초청한 것이다. 2020년 3월 호주 국경봉쇄 후 최초의 외국 정상 초청이라는 점은 그만큼 우리가 호주에 중요한 상대라는 점을 알려주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이 관계자는 호주가 중국과 외교갈등을 빚고 있는 것에 대해서는 "호주, 중국 모두 우리에게 중요한 국가"라며 "양국과 우호적 관계를 잘 유지하기 위해 다방면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