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김건희 등판 언제? 尹 "적절한 시점에 나오지 않겠나"

[Pick] 김건희 등판 언제? 尹 "적절한 시점에 나오지 않겠나"

김성화 에디터

작성 2021.12.07 15:18 수정 2021.12.07 17: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김건희 등판 언제? 尹 "적절한 시점에 나오지 않겠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부인인 김건희 씨의 공개 활동 여부에 관심이 일고 있습니다.

윤 후보는 오늘(7일) 부인 김건희 씨의 공개 활동 여부를 묻는 질문에 "적절한 시점에 국민들 앞에 나와 활동하지 않겠나"라고 대답했습니다.

윤 후보는 오늘 오전 국회에서 열린 선거대책위원회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히고 "어제 좀 늦게 들어가서 자세히 이야기를 못 나누고 잤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어제(6일) 부인의 공개 활동 시점에 관한 질문을 받고 "집에 가서 처에게 한번 물어보겠다"고 답한 바 있습니다.

한편 임태희 선대위 총괄상황본부장은 어제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김건희 씨는) 정치에 전면에 나서기 보다는 조금 커튼 뒤에서 후보를 내조하는 역할에 역점을 두게 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이어 "후보가 정치에 들어올 때 (김건희 씨)가 굉장히 반대하는 입장이었다"며 김 씨가 '배우자 포럼'을 통해 등판할 것이라는 관측에 대해서는 "후보 부인을 염두에 두고 운영되는 게 아니라 그전부터 있었다. 마치 배우자 활동을 위해 만든 것처럼 잘못 알려졌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나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오늘 김건희 씨를 겨냥해 "커튼 뒤에서 수렴청정하자는 것이냐"며 전날 임 본 부장의 말을 인용해 비판했습니다.

오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린 송 대표는 "'왕(王)'을 손바닥에 새기고 다녔던 후보와 커튼 뒤의 배우자, 마치 옛날 궁궐에서 어린 왕을 내세우고 수렴 뒤에서 어전회의를 지켜보는 노회한 대비마마의 사극이 그려진다"고 지적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