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강아지 19마리 입양해 물-불고문…죽자 화단에 묻었다

[Pick] 강아지 19마리 입양해 물-불고문…죽자 화단에 묻었다

이선영 에디터

작성 2021.12.07 11:54 수정 2021.12.07 17: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Pick] 강아지 19마리 입양해 물-불고문…죽자 화단에 묻었다
전북 군산에서 입양한 강아지 10여 마리를 학대하고 살해한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오늘(7일) 경찰에 따르면 군산경찰서는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41살 A 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A 씨는 지난 3월부터 10월까지 푸들 등 강아지 19마리를 입양하고 이들을 고문한 뒤 사체를 유기한 혐의를 받습니다.

A 씨는 강아지를 물 속에 빠뜨려 숨을 못 쉬게 하거나 불에 닿게 해 극심한 고통을 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범행을 들키지 않기 위해 강아지에게 수면제를 먹이기도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공기업에서 근무하는 A 씨는 강아지를 살해한 뒤 자신이 사는 회사 관사 화단에 사체를 묻었습니다. 경찰은 현장 검증 과정에서 강아지 여러 마리의 사체를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강아지 사체를 부검한 결과 두개골·하악 골절, 몸 전반의 화상 흉터 등 곳곳에서 학대 흔적이 발견됐습니다.

강아지 화상 흉터

A 씨는 기존 견주들이 "강아지 잘 있냐"고 안부를 물으면 "목줄을 풀고 사라졌다"는 등 둘러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를 수상하게 여긴 차은영 군산길고양이돌보미 대표는 지난달 29일 A 씨를 찾아갔고, 긴 설득 끝에 그의 자백을 받아냈습니다.

차 대표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 씨가 아파트 화단 곳곳을 파헤치는 등 증거 인멸에 나선 점을 들어 그를 긴급 체포했습니다. 이어 지난 3일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도주와 증거인멸 우려가 없다는 이유로 기각됐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 확인한 강아지 이외에 입양한 강아지가 더 있을 수 있어 A 씨를 상대로 추가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cat_gunsan'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