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삼성전자 수뇌부 3명 전격 교체…김기남 회장 승진

삼성전자 수뇌부 3명 전격 교체…김기남 회장 승진

유영규 기자

작성 2021.12.07 09:25 수정 2021.12.08 09: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삼성전자 수뇌부 3명 전격 교체…김기남 회장 승진
삼성전자가 김기남(DS)·김현석(CE)·고동진(IM) 대표이사 및 부문장 3명을 전격 교체했습니다.

김기남 DS 부회장은 회장으로 승진해 삼성전자 종합기술원을 이끌며 미래기술 개발과 후진 양성을 맡습니다.

그의 후임인 DS부문장으로는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부사장을 지낸 경계현 삼성전기 사장이 임명됐습니다.

한종희 소비자가전(CE) 부문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사장은 부회장 승진과 함께 세트 부문장을 맡아 세트(CE/IM) 사업 전체를 이끌게 됐습니다.

삼성전자는 오늘(7일) 이런 내용의 2022년 정기 사장단 인사를 단행했습니다.

이번 인사에서는 회장 승진 1명, 부회장 승진 2명, 사장 승진 3명, 위촉업무 변경 3명 등 총 9명 규모의 인사가 이뤄졌습니다.

재계에서는 이재용 부회장의 사법 리스크와 대외 불확실성 등을 고려해 이들 3인 체제가 당분간 유지될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했으나, 예상을 깬 파격적인 인사가 단행된 것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