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실종 여성 살해 유기범, 공범까지 살해해 야산에 버렸다

실종 여성 살해 유기범, 공범까지 살해해 야산에 버렸다

경찰, 범인 구속영장 신청

이종훈 기자

작성 2021.12.07 07:49 수정 2021.12.07 09: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평소 알고 지내던 여성을 살해한 혐의로 50대 남성이 붙잡혔는데, 잡고 보니 시신 유기를 도운 공범까지 살해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이 남성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이종훈 기자입니다.

<기자>

인천시 미추홀구 수인분당선 인하대역 인근 주차장입니다.

경찰은 이곳에 주차된 차량 트렁크에서 50대 여성 A 씨 시신을 발견했습니다.

[인근 상인 : 경찰들 어제 많이 왔었지. 경찰들 와서 다 둘러싸고 있고 문 강제로 열고 거기에 사체가….]

A 씨 딸은 지난 4일 저녁 7시쯤 인천 남동구에서 어머니가 실종됐다고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전날 아침에 출근한 어머니가 연락이 끊긴 채 사라졌기 때문입니다.

경찰은 피해자 차량 행적이 담긴 CCTV와 통신 기록 조회, 주변 탐문 과정 등을 통해 50대 남성 B 씨를 유력 용의자로 특정했습니다.

경찰은 B 씨가 평소 알고 지낸 사이였던 A 씨를 유인해 살해한 뒤 A 씨 카드로 현금을 인출한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B 씨는 경찰 조사에서 A 씨 시신 유기 과정에 가담했던 남성도 살해했다고 진술했습니다.

이 남성의 시신은 을왕리 인근 야산에서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평소 알고 지내던 여성을 살해한 뒤 범행 은폐를 위해 공범까지 살해한 혐의를 두고 B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