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대장동 4인방' 유동규·김만배·남욱·정영학 오늘 첫 재판

'대장동 4인방' 유동규·김만배·남욱·정영학 오늘 첫 재판

정성엽 기자

작성 2021.12.06 00: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대장동 4인방 유동규·김만배·남욱·정영학 오늘 첫 재판
대장동 개발 특혜와 로비 의혹의 핵심 인물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과 김만배씨 등 화천대유 관계자들의 첫 재판이 오늘(6일) 시작됩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는 유 전 본부장과 화천대유 소유주 김만배 씨, 그리고 각각 천화동인 4호와 5호 소유주인 남 욱 변호사와 정영학 회계사의 첫 공판 준비기일을 오늘 오후 3시에 진행합니다.

다만 피고인들은 공판준비기일에 법정에 출석할 의무는 없습니다.

이들은 대장동 개발 사업을 진행하며 화천대유 측에 이익이 돌아가도록 사업을 설계해 성남도시개발공사에 최소 1천8백억 원대 손해를 끼친 배임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또 8억5천여만 원의 뇌물을 주고 받고, 대장동 개발 이익 중 700억원을 유 전 본부장에게 약속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