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상환 부담만 늘어요"…대출보다 손실 지원 호소

"상환 부담만 늘어요"…대출보다 손실 지원 호소

전연남 기자

작성 2021.12.05 20:38 수정 2021.12.06 00: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거리두기 강화 앞두고 자영업자들은 걱정이 클 수밖에 없습니다. 대출로 근근이 버텨온 사장님들은 사정이 더 어려울 겁니다. 이런 상황에서 다시 빚을 내주는 대출 위주의 지원책은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전연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코로나 확진자 폭증에 변이 바이러스 확산까지, 대목을 기대했던 연말 예약 취소가 속출합니다.

단계적 일상 회복으로 손님이 조금씩 늘어나 매출 회복을 기대했는데, 당장 대출 상환이 걱정입니다.

[자영업자 A 씨 : 작년에 대출을 7천(만 원)을 받았어요. 대출을 받아서 상환을 해야 돼요. 상환을 안 하면 또 이자가 또 올라가요.]

코로나19 확산 탓에 자영업자 상당수는 대출에 기대 위기를 버티고 있습니다.

올해 3분기 자영업자가 은행에서 빌린 돈은 11조 원 이상 늘어나면서 역대 2번째로 높은 대출 증가폭을 기록했습니다.

그런데 빚만 늘지 경영난은 풀리지 않는다는 게 문제입니다.

자영업자 폐업은 계속 증가해, 지난해 자영업자 폐업 지원 건수는 지난 2017년보다 약 9배 늘었습니다.

[오정근/건국대학교 경제학과 교수 : 자영업자에 대해서 약 2백조 원 정도의 원리금 상환 유예를 해놓고 있습니다. 이자도 못 내는 경우는 거의 파산 상태라고 봐야 되거든요.]

결국 빚으로 연명하는 방식의 한계가 뚜렷한 건데, 정부의 소상공인 지원책은 저금리 대출, 원리금 상환 유예, 대출 만기 연장 등에 집중돼 있습니다.

최근 발표한 10조 원 넘는 규모의 지원책도 대부분 기존 대출 대상 기준을 완화하는 수준에 그쳤습니다.

[자영업자 B 씨 : 대출을 받는다고 해 가지고 안 갚는 게 아니잖아요. 저금리든, 이자율이 높든 간에….]

상환 부담만 불리는 대출 정책보다는 손실 지원을 강화해달라고 소상공인들은 호소합니다.

(영상편집 : 유미라, VJ : 박현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