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친한 사람과 여행, 본인들은 즐겁지"…김구라, 배우들 예능 출연에 일침

"친한 사람과 여행, 본인들은 즐겁지"…김구라, 배우들 예능 출연에 일침

SBS 뉴스

작성 2021.12.05 13: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친한 사람과 여행, 본인들은 즐겁지"…김구라, 배우들 예능 출연에 일침
방송인 김구라가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배우들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지난 3일 유튜브 채널 '구라철'에는 '연말 폭격기 김구라의 재림'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번 영상에서 김구라는 과거 연말 연예대상 시상식에서 쓴소리를 해 화제가 됐던 경험을 바탕으로, 지상파 3사의 예능현황에 대해 분석했다.

이후 김구라는 "요즘 어떤걸 느끼냐면, 배우분들을 예능에 많이 모신다. 배우들도 예능에 대한 생각이 많이 바뀌기도 했고, 어떤 배우는 예능을 만나 그 배우의 필모를 풍성하게 해주기도 한다"며 "많은 분들이 제2의 '윤식당', '삼시세끼'를 꿈꾸면서 오는데, 근데 배우들의 이름값에 비해 프로그램이 안되는 경우가 너무 많다"라고 배우들의 예능프로그램 기용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이어 그는 "제가 나름 배우분들한테 한마디를 드리겠다"며 예능에 출연하는 배우들에게 조언을 전했다.

김구라는 "예능쪽에서 어려운 분들을 모시니, 출연료를 맞춰 주면서 '뭘 하고 싶으시냐'고 물어본다. 물론 자기가 하고 싶은 거 해야한다. 나도 내가 하고 싶은 거 하라면, 골프 얘기만 엄청 하고 그럴 거다"며 "배우분들이 약간 착각 아닌 착각을 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자기가 하고 싶은걸 하면, 시청자가 좋아할 거라 생각한다"라고 일침했다.

그러면서 "배우분들 좋아하는게 대개 보면 김병만처럼 하고 싶어하는 분들이 별로 없다. '식당 같은 거 하고 싶어요', '윤여정 선배 음식 만드는 거 보니까 우리도 그런 거 하고 싶네요' 한다. 그건 이미 '윤식당'에 나오지 않았나. 식당을 하던지, 친한 사람들과 여행 가면 본인들은 즐겁지. 근데 여행프로가 너무 많지않나"라고 꼬집었다.

이어 '꽃보다 누나'를 언급한 김구라는 "그 당시에는 배우들이 예능 나오는게 별로 없었을 때고, 지금은 많은 사람들이 나온다"라고 차이를 설명하며 "좋은 의도와 달리 시청률이 안 나오는 거다. 보면 어디서 본 거 같고, 너무 잔잔하게 가니까. 예능이란게 인위적이고 그런 게 다는 아니지만 뭔가에 웃음 포인트가 있어야 하는데. 그런 게 없으니 기대치에 못 미치는 경우가 왕왕 있다"라고 분석했다.

그렇다고 김구라는 "개그맨들끼리 모아 놓는다고 되는 것도 아니다"라고 인정했다. 그는 "(개그맨들끼리 하면) 웃기려고 오버하고 없는 얘기 지어내고 그런다"며 "이게 조화를 잘 이루는게 좋다. 배우분들이 예능 하실 때, 제작진의 생각도 들어보시는 게 좋을 거 같다"라고 조언했다.

[사진=구라철 영상 캡처]

(SBS연예뉴스 강선애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