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준석 "윤석열 가는 곳에 '빨간 후드티' 입고 와달라"

이준석 "윤석열 가는 곳에 '빨간 후드티' 입고 와달라"

백운 기자

작성 2021.12.05 11: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준석 "윤석열 가는 곳에 빨간 후드티 입고 와달라"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윤석열 대선 후보가 가는 곳마다 붉은 색상의 옷에 노란 글씨로 자신만의 의상을 만들어 입고 오시는 분들은 제가 현장에서 모시고 그 메시지의 의미를 널리 알리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대표는 오늘 SNS에 "어제(4일) 윤 후보와 울산에서 부산 방문을 확정한 후 어떤 비단 주머니를 풀어볼까 고민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윤 후보와 이 대표는 어제 부산 서면 시내 거리에 나란히 등장해 유세를 함께 했습니다.

커플 후드티 입고 시민들 만난 윤석열·이준석 (사진=연합뉴스)

윤 후보와 이 대표는 앞 뒷면에 노란색 글씨로 '사진 찍고 싶으면 말씀 주세요', '셀카 모드가 편합니다'라고 적힌 빨간색 후드티를 입고 나왔습니다.

이 대표는 "인터넷에 이런 후드티를 제작해주는 곳들이 있다. 세상에 던지고 싶은 메시지를 담아달라. 주문하면 한 5일쯤 걸릴 것"이라며 "선거법상 후보의 이름, 정당명, 기호, 지지 호소 등이 들어간 내용은 안 된다. 세상에 대한 여러분의 분노, 기대, 다짐, 희망 등을 자유롭게 표현해서 입고 와 달라"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어제 입은 후드티는) 한 달 전에 만들어 둔 옷인데 서울에서 긴급히 수송해왔다"며 "선명한 붉은 색상은 군중 속에서 바로 눈에 띌 수 있게 하기 위한 선택이고 노란색 궁서체 문구는 말 그대로 글자에 대한 집중도를 높이기 위한 선택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