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준석 "윤석열 가는 곳에 '빨간 후드티' 입고 와달라"

이준석 "윤석열 가는 곳에 '빨간 후드티' 입고 와달라"

백운 기자

작성 2021.12.05 11: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준석 "윤석열 가는 곳에 빨간 후드티 입고 와달라"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윤석열 대선 후보가 가는 곳마다 붉은 색상의 옷에 노란 글씨로 자신만의 의상을 만들어 입고 오시는 분들은 제가 현장에서 모시고 그 메시지의 의미를 널리 알리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대표는 오늘 SNS에 "어제(4일) 윤 후보와 울산에서 부산 방문을 확정한 후 어떤 비단 주머니를 풀어볼까 고민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윤 후보와 이 대표는 어제 부산 서면 시내 거리에 나란히 등장해 유세를 함께 했습니다.

커플 후드티 입고 시민들 만난 윤석열·이준석 (사진=연합뉴스)
윤 후보와 이 대표는 앞 뒷면에 노란색 글씨로 '사진 찍고 싶으면 말씀 주세요', '셀카 모드가 편합니다'라고 적힌 빨간색 후드티를 입고 나왔습니다.

이 대표는 "인터넷에 이런 후드티를 제작해주는 곳들이 있다. 세상에 던지고 싶은 메시지를 담아달라. 주문하면 한 5일쯤 걸릴 것"이라며 "선거법상 후보의 이름, 정당명, 기호, 지지 호소 등이 들어간 내용은 안 된다. 세상에 대한 여러분의 분노, 기대, 다짐, 희망 등을 자유롭게 표현해서 입고 와 달라"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어제 입은 후드티는) 한 달 전에 만들어 둔 옷인데 서울에서 긴급히 수송해왔다"며 "선명한 붉은 색상은 군중 속에서 바로 눈에 띌 수 있게 하기 위한 선택이고 노란색 궁서체 문구는 말 그대로 글자에 대한 집중도를 높이기 위한 선택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