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오미크론, 감기 바이러스와 혼종 가능성"

"오미크론, 감기 바이러스와 혼종 가능성"

김경희 기자

작성 2021.12.05 10:58 수정 2021.12.05 17: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오미크론, 감기 바이러스와 혼종 가능성"
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이 높은 감염력을 보이는 것은 감기 바이러스에서 일부 유전자를 가져온 혼종이기 때문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현지시간 4일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미국 바이오메디컬 정보 분석업체 엔퍼런스 연구진은 최근 오미크론 변이의 염기서열 분석 결과가 담긴 논문을 공개했습니다.

분석 결과 오미크론 변이는 기존 코로나19 바이러스와 달리 통상적인 감기 바이러스에서 발견되는 유전자 코드를 갖고 있었습니다.

연구진은 코로나19 기존 바이러스와 역시 코로나 계열 바이러스이지만 감기를 유발하기만 하는 HCoV-229E 바이러스에 동시에 감염됨 숙주의 체네에서 이런 변화가 일어났을 가능성이 있다고 추정했습니다.

연구진이 찾아낸 유전자 코드는 오미크론 변이를 제외한 다른 코로나19 변이에선 확인된 적이 없습니다.

논문 공동 저자인 벤키 순다라라잔은 오미크론 변이와 감기 유발 바이러스 HCoV-229E가 '현저한' 유사성을 지닌다면서, 이는 코로나19가 인간 숙주에 더욱 잘 적응해 일부 면역체계를 우회할 수 있게 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바이러스는 통상적으로 감염력이 높아지는 방향으로 진화하면서 심각한 증상을 초래할 수 있는 특성은 상실한다"면서도 "오미크론 변이가 그런 경우인지 확실히 알기 위해선 더 많은 자료와 분석이 필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러한 연구 결과는 사전출판 단계로, 아직 동료심사를 거치지는 않았습니다.

오미크론 변이는 지난달 24일 남아프리카공화국이 세계보건기구, WHO에 처음으로 보고한 이후 최소 40개국으로 전파됐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