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임대 1년 안 돼 수억 올려 분양…"나가란 얘기냐"

임대 1년 안 돼 수억 올려 분양…"나가란 얘기냐"

전형우 기자

작성 2021.12.04 20:23 수정 2021.12.04 21: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위례 신도시에 있는 한 민간 임대 아파트가 임대 1년도 채 안 돼 조기 분양을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예고도 없이 분양가를 수억 원 올리는 바람에 입주민들은 난처한 상황에 처했습니다.

전형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올해 2월부터 입주를 시작한 위례 신도시의 한 민간 임대 아파트입니다.

근처 다른 아파트들이 일반 분양으로 진행한 것과 달리 '4년 임대 후 분양 전환' 방식을 택해 분양가 상한제를 적용받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입주 10개월 만에 건설사는 조기 분양 전환을 하겠다며 12억~13억 원 수준의 분양가를 제시했습니다.

일반 분양으로 진행해 올해 5월 입주가 시작된 근처 다른 아파트의 경우, 분양가상한제에 묶여 분양가가 7억 원대였습니다.

제시된 분양가는 현재 입주한 임차인들의 보증금보다 6~7억 원 높은 수준입니다.

[신재호/입주민 : 집에다 5·6억 원을 쌓아놓고 임대분양 아파트 들어오는 사람은 없거든요. 그렇다면 준비할 시간을 줘야 될뿐더러….]

임차인들은 예고조차 없었던 조기 분양에다 분양가도 너무 높아 분양을 포기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토로합니다.

[A 씨/입주민 : 본인들(건설사)은 종부세도 피하고 여기서 떼돈도 벌고 땅은 공공택지를 이용해서 완전히 폭리를 취하고.]

비용을 마련하지 못해 조기 분양에 참여하지 못하고 4년을 기다리면 시장 상황에 따라 분양가가 더 오를 수 있다고 걱정합니다.

건설사 측은 입주민들이 주택가격 상승을 우려해 지속적으로 조기 분양 전환을 요청했다면서 이번 조기 분양을 환영하는 입주민들도 상당수라고 밝혔습니다.

또, 분양 가격은 수차례 시장조사를 진행해 주변 시세의 80% 수준으로 책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정부가 지난해 아파트 임대사업제도를 폐지하면서 해당 건설사의 조기 분양 전환을 사실상 부추긴 꼴이 됐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영상취재 : 박현철, 영상편집 : 최은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