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근태도서관 찾은 김 총리 "우리 모두가 김근태 되자"

김근태도서관 찾은 김 총리 "우리 모두가 김근태 되자"

김태훈 국방전문기자

작성 2021.12.04 15: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김근태도서관 찾은 김 총리 "우리 모두가 김근태 되자"
김부겸 국무총리는 오늘(4일) 개관한 김근태기념도서관을 찾아 "국민과 국민, 정치와 국민을 이어주고 과거와 현재를 잇고, 미래의 민주주의를 발전시키는 열린 공간, 따뜻한 공간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김 총리는 오늘 오후 서울 도봉구에서 열린 기념도서관 개관식에 참석, 축사를 통해 "이 아름다운 도서관이 꼭 김근태 의장님을 닮았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김근태기념도서관은 평생을 민주주의에 헌신한 고 김근태 전 열린우리당 의장을 기리는 도서관으로, '따뜻한 공동체 문화를 실현하는 민주주의·인권 특화 도서관'으로 운영됩니다.

김 총리는 "제가 지난 6월 10일에 남영동에서 6·10민주항쟁 기념식을 할 때 목이 메고 눈물이 났다. 김 의장님을 비롯해 남영동에서 고통받고 앞서 가신 여러 선배님이 생각났기 때문"이라며 "그런데 오늘은 웃음이 난다"고 했습니다.

"제 인생의 한복판에 인재근 의원님과 김근태 의장님이 계시다"라고 김 전 의장과의 각별한 인연을 강조한 김 총리는 "김 의장님! 보고 싶은 자형!"이라고 그리움을 표하기도 했습니다.

김 총리는 "지금 국민의 삶이 많이 고되고 팍팍하다. 이럴 때 의장님은 어떻게 하셨을까 생각한다"며 "국민과 함께 '이제 다시 일어나' 따뜻한 공동체를 위해 앞으로 걸어가겠다. 여기 모인 한 사람, 한 사람 모두가 김근태가 되자"고 했습니다.

'이제 다시 일어나'는 김 전 의장의 옥중 서신에 나오는 구절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