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프로야구 SSG, 새 외국인 타자 크론과 100만 달러에 계약

프로야구 SSG, 새 외국인 타자 크론과 100만 달러에 계약

서대원 기자

작성 2021.12.04 10: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프로야구 SSG, 새 외국인 타자 크론과 100만 달러에 계약
프로야구 SSG 랜더스가 은퇴한 외국인 선수 제이미 로맥의 후임으로 마이너리그 트리플A 홈런왕 출신 케빈 크론(28세)을 선택했습니다.

SSG는 오늘(4일) "새 외국인 타자 케빈 크론과 계약금 15만 달러, 연봉 60만 달러, 옵션 25만 달러 등 총액 100만 달러에 계약했다"고 밝혔습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출신인 크론은 2014년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신인 드래프트에서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에 14라운드 420순위로 지명돼 프로 생활을 시작했습니다.

2019년까지 마이너리그 트리플A에서 통산 186경기에 출전해 222안타 60홈런 OPS(출루율+장타율) 1.057을 기록하는 등 빼어난 장타력을 과시했습니다.

2019시즌에는 38홈런으로 트리플A 퍼시픽코스트리그(PCL) 홈런왕을 차지했습니다.

다만 빅리그 경험이 2019년과 2020년 두 시즌에 불과한데, 통산 47경기에 출전해 15안타 6홈런을 기록했습니다.

올해는 일본 프로야구(NPB) 히로시마 도요카프에서 뛰었지만 타율 0.231, 6홈런.

16타점에 그쳐 시즌 종료 후 방출됐습니다.

SSG 관계자는 "키 196㎝, 몸무게 115㎏에 달하는 크론의 체격조건에서 나오는 힘과 공을 띄우는 능력으로 중심타선에서 활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내년 2월 스프링캠프에 합류할 예정인 크론은 "시즌을 잘 준비해 한국 팬에게 좋은 활약을 보이고 싶다. SSG가 포스트시즌에 진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사진=SSG 랜더스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