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오미크론 첫 확진' 부부와 초등생 아들 어떤 치료받나

'오미크론 첫 확진' 부부와 초등생 아들 어떤 치료받나

유영규 기자

작성 2021.12.04 09: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오미크론 첫 확진 부부와 초등생 아들 어떤 치료받나
최근 나이지리아를 다녀온 목사 부부가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코로나19의 새 변이인 오미크론에 감염된 가운데 현재 이들이 어떤 치료를 받고 있는지 관심을 갖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이 부부와 초등생 아들이 함께 입원 중인 병원은, 일반적인 코로나19 확진자와 증상이 유사하기 때문에 특별히 다른 치료법이 없다며 기존 방식대로 환자를 관리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4일 방역 당국에 따르면 전날 0시 기준 중앙방역대책본부가 공식적으로 오미크론 관련 사례로 분류한 국내 환자는 모두 13명입니다.

이들 중 전장 유전체 분석을 통해 오미크론 감염 사실이 확정된 환자는 모두 6명이며, 나머지 7명은 현재까지 오미크론 감염 의심자로 분류됐습니다.

40대 목사 부부는 지난 2일 오미크론에 추가로 감염된 초등학생 아들과 함께 입원 중입니다.

이 목사 부부가 지난달 24일 나이지리아에서 입국했을 때 인천국제공항에서 자택까지 차량으로 태워준 우즈베키스탄 국적의 30대 지인 남성도 같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그의 장모와 아내도 오미크론 감염 의심자여서 함께 입원해 있습니다.

이 병원은 가족 확진자의 경우 한 병실에 입원 조치하는 자체 방침에 따라 목사 부부는 초등생 아들과 함께, 우즈베키스탄인은 장모·아내와 함께 같은 병실에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조치했습니다.

이들 모두 현재까지는 감기와 비슷한 증상만 보이는 등 몸 상태가 비교적 괜찮은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목사 부부 중 아내는 "검사 첫날 저녁에는 열이 났고 목도 아팠지만 집에 있는 약을 먹으니 다음 날 아침에 괜찮아졌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남편은 거의 바이러스가 없고 아들은 몸 안에 바이러스는 있지만 증상은 없으며, 감기에 걸렸을 때보다 상태가 괜찮은 정도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해당 병원측은, 비교적 나이가 많은 60대 여성 1명(오미크론 변이 감염 의심자)에게만 항체치료제를 투여했고 나머지 환자들은 해열제 정도로만 치료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오미크론 감염자는 어떤 치료를 받는지 다들 궁금해하지만, 일반적인 코로나19 확진자와 다른 특별한 치료법은 없다"며 "항체치료제도 증상이 심각하거나 고령인 오미크론 관련 환자에게만 쓰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