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영입 인재 1호' 조동연 사흘 만에 사퇴…"책임은 후보가"

'영입 인재 1호' 조동연 사흘 만에 사퇴…"책임은 후보가"

한세현 기자

작성 2021.12.04 07: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민주당 '영입 인재 1호' 조동연 상임선대위원장이 사생활 논란 속에 임명된 지 사흘 만에 물러났습니다. 이재명 후보는 안타깝고 마음이 무겁다며, 모든 책임은 후보인 자신이 지겠다고 밝혔습니다.

한세현 기자입니다.

<기자>

긴급 기자회견을 자청한 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조동연 공동 상임 선거대책위원장이 "가족에 대한 공격을 멈춰달라"며 전화로 사퇴 의사를 전해왔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일부 언론이 조 위원장 자녀의 신상까지 공개하고 있다면서 강한 어조로 비판했습니다.

[송영길/민주당 대표 : 10년 전 이미 양자가 합의해서 따로 가정을 이루고 있는 사안인데, 그 아이 얼굴 이름까지 밝혀서 공격하는 비열한 행위는….]

민주당은 조 위원장에 대해 사생활 의혹을 제기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의 강용석 변호사 등을 명예훼손과 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송 대표는 주말에 조 위원장을 직접 만나 대화해보겠다며 여지를 남겨뒀지만, 조 위원장은 "인격 살인적인 공격으로부터 아이들을 보호하겠다"며 사퇴의 뜻을 굽히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1호 영입 인재'가 파격 임명 사흘 만에 중도 사퇴한 것입니다.

이재명 대선후보는 SNS에 모든 책임은 후보인 자신이 지겠다며, 조 위원장 가족에게 미안하다고 썼습니다.

당내에서는 '부실 검증'을 비판하는 목소리도 터져 나왔습니다.

[노웅래/민주당 의원 (민주연구원장) : 과열된 인재영입을 하는 과정에서 생긴 인사 검증 실수다, 실패다… 급해도 바늘허리에 실 꿰어 쓸 수 없는 거 아닙니까.]

이 후보가 '선대위 쇄신'을 통해 외연 확장에 주력하고 있지만, 다른 축인 인재 영입에서 차질이 빚어지면서 숨 고르기가 불가피해졌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