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윤석열-이준석 갈등 봉합…"김종인, 총괄 선대위원장 수락"

윤석열-이준석 갈등 봉합…"김종인, 총괄 선대위원장 수락"

화강윤 기자

작성 2021.12.04 07: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잠행하던 이준석 대표와 어제(3일) 울산에서 만나 그동안의 갈등을 봉합하는 모습을 연출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의 총괄 선대위 합류까지 발표한 이 두 사람은 오늘부터 부산에서 합동 선거운동에 나섭니다.

화강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윤석열 후보와 이준석 대표는 어제 울산 울주군의 한 음식점에서 전격적으로 만났습니다.

회동 이후 두 사람은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이 총괄 선대위원장직을 수락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윤 후보는 김 위원장이 "당무 전반을 통할 조정하며 선거대책기구를 총괄하게 될 것"이라며 사실상 선대위의 전권을 줄 것을 시사했습니다.

앞서 이 대표가 돌연 공식 일정을 취소하고 전국 잠행에 나서면서 선대위 내부 갈등이 극에 달했는데, 술잔을 기울인 뒤 붉어진 얼굴로 어깨동무를 하고, 또 포옹하기도 하면서 갈등을 봉합한 모습을 연출했습니다.

[이준석/국민의힘 대표 : 국민이 바라는 정권교체 이외에 다른 목적이 없음을 오늘 확인했습니다.]

두 사람은 "대선에 관한 중요사항에 대해 긴밀히 모든 사항을 공유하며 직접 소통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김기흥/국민의힘 선대위 수석부대변인 : 특히 젊은 세대에 대한 적극적인 소통과 정책 행보가 이번 선거에서 가장 중요하다는 점에 대해 의견을 같이 하였다.]

윤석열 후보와 이준석 대표는 오늘은 부산에서 지역구 의원들과 함께 합동 선거운동 일정을 시작합니다.

박형준 부산시장과 함께 수출 관문인 부산 북항을 방문한 뒤 번화가인 서면 시내를 찾아 거리에서 시민들을 만날 계획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