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유치원생도 아니고 언제까지…" 퇴직 거부하자 '따돌림'

"유치원생도 아니고 언제까지…" 퇴직 거부하자 '따돌림'

박찬범 기자

작성 2021.12.03 20:39 수정 2021.12.04 00: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에서 직장 내 괴롭힘을 호소하는 제보가 왔습니다. 입사한 지 몇 달 안된 신입 직원에 대해서 따돌림과 모욕적인 발언이 이어졌다는데, 견디다 못한 직원은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먼저, 박찬범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새내기 직장인 김 모 씨가 같은 사무실 선임들에게 들은 말입니다.

[선임 해설사 : 생각을 했을 때 본인이 여기 근무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이 들어요?]

[피해 해설사 : 잘하려고는 하는데 조금…]

[선임 해설사 : 잘하려고 한다고요?]

[피해 해설사 : 잘하려고는 노력하고…]

[선임 해설사 : 근데 노력한다고 할 수가 있을까요?]

김 씨는 선임들로부터 이렇게 퇴직을 압박하는 듯한 말을 입사 반년 즈음부터 듣기 시작했습니다.

[김 모 씨/피해자 : 그런 걸 듣고 나서 다음부터 조금 친구들에게 이야기하고 녹음기를 좀 들고 다니는 게 좋겠다고 해서….]

김 씨는 지난 4월 국립공원공단에 해설사로 취직했습니다.

국립공원을 찾은 관광객 상대로 자연과 역사 해설을 하는데, 일이 서툴다는 이유로 괴롭힘이 시작됐다는 것이 김 씨의 주장입니다.

모욕적인 언사가 이들 사이 대화에 다수 포함돼 있습니다.

[A 씨/선임 해설사 : 이렇게 해서 안 되면 고치고 저렇게 해서 안 되면 고치고 뭐 초등학생, 유치원생도 아니고 도대체 언제까지 이렇게….]

퇴직을 거부하자 노골적으로 따돌리겠다는 엄포까지 놓습니다.

[B 씨/선임 해설사 : ○○선생님(피해자)이 다 알아서 처리하면 될 것 같아요. 저희 그럼 이제부터 아예 ○○선생님(피해자) 신경 안 쓸게요, 알겠죠?]

선임이 교육을 명분으로 육체적, 정신적으로 신입 직원을 괴롭히는 이른바 '태움'과 흡사합니다.

김 씨는 선임들의 괴롭힘 속에 질병마저 얻어 약물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A 씨/선임 해설사 : 같이 좀 융합이 돼서 잘 이어가는 부분이 됐다면 좋았다고 생각을 하는데 저희도 스트레스를 받는 입장이었고….]

결국 김 씨는 대전지방고용노동청 충주지청에 직장 내 괴롭힘을 공식 인정받기 위해 진정을 냈습니다.

(영상취재 : 강동철·양두원, 영상편집 : 윤태호, CG : 임찬혁)

▶ 상사에 조사 요청하자 "괴롭힘 아니다"…피해 호소 외면

직장내 괴롭힘 제보 배너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