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오미크론' 의심 연쇄감염 번진다…교인 800명 전수조사

'오미크론' 의심 연쇄감염 번진다…교인 800명 전수조사

박수진 기자

작성 2021.12.03 20:12 수정 2021.12.03 23: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국내에서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확진자는 1명 더 늘어서 모두 6명이 됐습니다. 감염 의심 사례도 계속 늘면서 선별진료소 앞에는 갈수록 줄이 길어지고 있습니다.

박수진 기자입니다.

<기자>

인천의 한 교회입니다. 오미크론 감염이 확인된 30대 외국인 A 씨의 아내와 장모, 지인 등 3명이 지난달 28일 예배에 참석했습니다.

400여 명이 모인 외국인 대상 예배였는데, 참석 이틀 후 확진됐습니다.

이들이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됐는지는 조사 중이지만, A 씨가 감염된 만큼 가능성이 큽니다.

해당 교회 교인 800여 명에 대한 전수검사에서는 현재까지 10명이 추가 확진됐습니다.

교회에서는 추가 확진자가 연이어 나오면서 국내 오미크론 감염이 발생한 이후 처음으로 집단감염이 발생한 시설이 됐습니다.

보시는 것처럼 교회는 이렇게 폐쇄가 된 상태고요, 예배도 모두 온라인으로 전환이 됐습니다.

나이지리아를 다녀온 40대 부부에서 시작된 오미크론 감염은 10대 아들과 지인 A 씨로 1차 확산한 데 이어, A 씨에서 가족과 지인에게, 그 가족에서 또 교인 등 다른 지인에게 추가로 확산되는 연쇄감염으로 번지고 있습니다.

인천시는 어제(2일)부터 모든 선별진료소 운영 시간을 밤 9시까지 연장했습니다.

[이주민/시민 : 많이 불안하죠. 부스터샷까지 다 맞아도 걸리는 상황이 생기고 하니까….]

[선별진료소 관계자 : 보통 하루 1천 명 이상 오는 것 같아요. (1천 명이요? 최근에 오미크론 나오고 더 많아졌어요?) 확실히 좀 달라졌죠.]

오미크론 변이의 국내 확산 우려가 커지자 방역당국은 오늘부터 16일까지 모든 입국자를 대상으로 열흘간 격리조치 시행에 들어갔습니다.

또 남아프리카 공화국과, 나이지리아 등 9개국에 적용 중인 외국인 입국 제한조치를 다른 나라로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영상편집 : 최은진, CG : 강유라, VJ : 신소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