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재명, 2박 3일 전북행…민주당, 조동연 사의 수용

이재명, 2박 3일 전북행…민주당, 조동연 사의 수용

강청완 기자

작성 2021.12.03 17: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삼성 서초사옥에서 경제 관련 간담회를 가진 뒤에 2박 3일 일정으로 전북을 찾았습니다. 민주당은 영입 1호였던 조동연 상임 공동선대위원장의 사의를 수용했습니다.

강청완 기자입니다.

<기자>

이재명 민주당 후보는 오전 삼성경제연구소에서 열린 공정 성장 경제정책 간담회에 참석했습니다.

이 후보는 반도체와 배터리, 바이오산업 등에 대한 연구·발전 전략을 듣고, 노동과 자본의 협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재명/민주당 대선 후보 : 친기업과 친노동이 양립 불가능한 게 아니다, 사실은 가장 친노동·친기업적인 게 가장 친경제적이다, 저는 그렇게 생각하죠.]

이어 전국 순회 '매주 타는 민생 버스' 2박 3일 일정으로 전북을 찾았습니다.

이 후보는 전북 익산 국가식품클러스터에서 국내 식품 발전 방안을 논의한 뒤 전주 한옥마을을 찾았습니다.

전북이 고향인 정세균 전 총리도 합류해 이 후보에 대한 지지를 호소하고 함께 저녁 식사를 할 예정입니다.

민주당 '영입 1호'로,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에 임명된 조동연 서경대 교수는 사생활 논란이 불거지자, 임명 이틀 만에 사의를 표명했습니다.

영입을 주도한 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긴급기자회견을 열어, 조 위원장을 향한 공격이 지나쳤다고 목소릴 높였습니다.

[송영길/민주당 대표 : 국회의원 출마하는 사람도 아닌데, 10년 전 이혼한 사실 가지고 이렇게까지 가족이나 개인사를 공격해야 할 사안인지 국민들께서 판단해 주시기 바라겠습니다.]
 
민주당은 조 위원장의 사의를 수용했습니다.

이 후보는 안타깝고 마음이 무겁다며 모든 책임은 자신이 지겠다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