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권교체 위해 함께 가자"…"모욕적 발언 상황 악화"

"정권교체 위해 함께 가자"…"모욕적 발언 상황 악화"

화강윤 기자

작성 2021.12.03 07: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잠행을 이어온 이준석 대표에게 정권교체를 위해 함께 가자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이 대표는 '윤석열 후보 핵심 관계자'란 인사가 모욕적인 발언으로 상황을 악화시키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화강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오늘(3일) 공식 일정을 잡지 않았습니다.

이준석 대표가 며칠 째 지방에 머무르는 등 선거대책위원회가 파행 운영되는 것과 관련해 해결 방안을 구상할 걸로 보입니다.

어제 윤 후보는 이 대표와 관련해 "정권 교체를 위해 함께 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윤석열/국민의힘 대선 후보 : 정권교체를 위해서 서로 다른 생각이 있더라도 함께 가야 된다는 건 분명하기 때문에….]

무리하게 압박하듯 연락하지 않겠다는 뜻도 밝혔습니다.

하지만 이 대표는 어제 기자들과 만나 윤석열 후보 측 핵심 관계자, 속칭 '윤핵관'이 상황을 악화시키고 있다며 날 선 발언을 쏟아냈습니다.

[이준석/국민의힘 대표 : '이준석이 홍보비를 해 먹으려고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던 인사는 후보가 누군지 아실 겁니다. 아신다면 인사 조치가 있어야 할 걸로 봅니다.]

이 대표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선 속칭 '윤핵관'을 겨냥해 익명이 아닌 실명으로 말하라, 또, 당 대표는 대통령 후보와 협력하는 위치이지 부하가 아니라며 불편한 감정을 가감 없이 밝혀 갈등이 장기화할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심상정 정의당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특검 도입을 비롯한 제3지대 공조 모색을 위해서 다음 주 월요일 만나는 방안을 협의하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