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오늘부터 모든 입국자 열흘 격리…'오미크론 유입 방지'

오늘부터 모든 입국자 열흘 격리…'오미크론 유입 방지'

박찬근 기자

작성 2021.12.03 05: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오늘부터 모든 입국자 열흘 격리…오미크론 유입 방지
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확진자가 국내에서도 발생한 가운데, 정부가 오늘(3일)부터 모든 입국자를 열흘 동안 격리 조치합니다.

오늘 새벽 0시부터 오는 16일 24시까지 2주 동안 해외에서 국내로 들어오는 모든 내국인과 외국인은 코로나19 백신 접종 여부와 상관없이 열흘 동안 격리해야 합니다.

어제 오미크론 변이의 국내 유입이 확인된 데 따른 추가 유입 방지 조치입니다.

내국인과 장기체류 외국인은 자가격리를 하고, 단기체류 외국인은 정부가 마련한 임시생활시설에서 격리합니다.

자가격리자는 입국 전, 입국 당일, 격리해제 전 각각 1차례씩 모두 3차례 PCR검사를 받아야 하고, 시설격리자는 입국 전, 입국 당일, 입국 5일차, 격리해제 전 각각 1차례씩 모두 4차례 PCR 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오늘부터는 기업 임원, 올림픽 등 참가 선수단, 고위 공무원 등으로 격리면제 대상이 한정됩니다.

장례식 참석을 위한 입국은 격리가 면제되지만, 체류 기간이 기존 14일 이내에서 7일 이내로 줄어듭니다.

나이지리아와 남아프리카공화국, 보츠와나, 레소토, 나미비아, 모잠비크, 말라위, 짐바브웨, 에스와티니 등 아프리카 9개국에서 오는 단기체류 외국인은 입국이 금지됩니다.

이들 국가에서 들어오는 내국인과 장기체류 외국인은 임시생활시설에서 열흘 동안 격리되고, 4차례 PCR 검사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