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아파트 창틀 교체 작업하다가 추락…노동자 2명 숨졌다

아파트 창틀 교체 작업하다가 추락…노동자 2명 숨졌다

김민정 기자

작성 2021.12.02 20:49 수정 2021.12.02 21: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2일) 서울의 한 아파트에서는 창틀 교체 작업을 하던 노동자 2명이 추락해 숨졌습니다. 8층 높이에서 추락 방지용 끈 없이 작업이 이루어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민정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강서구의 한 아파트. 깨진 창틀 파편이 바닥에 나뒹굴고, 나뭇가지에는 밧줄이 매달려 있습니다.

오늘 오전 9시 10분쯤, 이 아파트 8층 베란다에서 창틀 교체 작업을 하던 30·40대 노동자가 2명이 추락했습니다.

이들은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을 거뒀습니다.

[아파트 주민 : 떨어질 때 검은 형체가 툭 떨어지는 걸 봤는데 그냥 둔탁한 소리가 두 번 정도 탁탁 들리고. 경찰차랑 소방차 온 거 보고 뭐지 하고 봤는데 이게(폴리스라인) 처져 있는 거예요.]

이곳에서는 입주 예정자 의뢰로 인테리어업체가 내부 수리 작업을 하고 있었는데 베란다에서 창틀 교체 작업을 하던 노동자들이 사고를 당한 것입니다.

사고 당시 전동 도르래로 새 창틀을 위로 끌어올리는 작업이 이뤄지고 있었습니다.

경찰은 전동 도르래의 무게를 이기지 못한 기존 창틀이 떨어져 나가면서 두 사람이 함께 균형을 잃고 추락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작업 당시 노동자들은 추락 방지용 끈을 매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 관계자 : 인테리어업자가 각 부문별로 공사를 다시 나눠주고요. 공사를 나눠 받은 업체에 소속돼서 작업을 하시는 분이 (사고당하셨습니다.)]

경찰은 현장 책임자 등을 불러 안전조치를 제대로 취했는지 등을 조사할 계획입니다.

(영상취재 : 장운석, 영상편집 : 박기덕)

▶ [단독] 롤러에 깔려 노동자 3명 참사…또 '불법 재하도급'
▶ "깜짝 환갑잔치 준비했었는데…" 일터 간 남편이 숨졌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