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런웨이 선 노제에 '춤' 요구하고…"걷는 게 다르네" 무안 준 MC

런웨이 선 노제에 '춤' 요구하고…"걷는 게 다르네" 무안 준 MC

SBS 뉴스

작성 2021.12.02 18: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런웨이 선 노제에 춤 요구하고…"걷는 게 다르네" 무안 준 MC
방송인 김현욱이 모델로 런웨이에 오른 댄서 노제에게 춤을 춰 볼 것을 요구하고, 워킹을 언급하는 등 무례한 진행으로 논란을 빚었습니다.

어제(1일) 진행된 2021 대한민국 패션대상에는 노제가 런웨이에 올랐습니다. 이날 노제는 코트에 와이드 팬츠, 버킷햇을 매치한 올블랙 룩을 입고, 모델들 사이에서도 침착하고 안정감 있게 워킹을 마쳤습니다.


그런데 MC를 맡은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김현욱이 대상 발표를 앞두고 두 후보와 인터뷰를 나누다 "혹시 여기 노제 씨 계신가요? 어디 계시죠?"라며 돌연 런웨이에 섰던 노제를 불러 인터뷰를 진행했습니다.

김현욱은 모자를 쓴 노제에게 "모자를 푹 쓰고 나와서 노제 씨가 어디 있나 했다. 모자를 왜 쓴 거냐"고 질문했고, 당황한 노제는 "멋있으려고 썼다"며 재치 있게 답했습니다. 하지만 김현욱은 "모자를 쓰고, 보통 멋있게 나와야 하는데 고개를 숙이고 나와서 첫 주자로 나왔는데 아무도 몰랐다. '누가 노제예요?'하고 눈을 부릅뜨고 봤다"고 다소 무례한 발언을 이어갔습니다.

이에 노제는 "제가 춤으론 무대에 많이 올라봤는데 너무 다른 종류의 쇼다 보니 너무 긴장했다"고 말했는데, 김현욱은 "어떻게 걸으셨냐. 걷는 걸 못 봐서 그런데 워킹을 다시 보여달라"고 노제에게 워킹을 요구했습니다. 갑작스러운 요청에 또 한 번 당황한 노제는 멋쩍게 걸어 보였고, 그 모습을 본 김현욱은 "모델하곤 좀 다르다. 제가 걷는 것과 비슷하다"며 노제의 걸음걸이를 따라 했습니다.


여기서 그치지 않고 김현욱은 노제에게 "오신 김에 춤도 잠깐 보여주실 수 있냐. 그게 전공이니까 축하하는 의미에서"라며 생중계를 통해 1백만 명의 사람이 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잠시 주저 앉아 당황스러워하던 노제는 음악이 흘러나오자 결국 약간의 춤을 선보였습니다.

시상식 이후 "MC가 무리수를 많이 두는 것 같다", "긴장을 풀어주기는커녕 부담만 더 준 것 같다", "워킹도 잘했는데 무안 주네" 등 김현욱의 진행이 다소 무례했다는 지적이 이어졌습니다. 반면 일각에서는 "나쁜 의도가 있는 건 아닌 것 같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사진=한국패션산업협회 유튜브)

(SBS 스브스타)

(SBS연예뉴스 지나윤 에디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