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동생 뺑소니 사고에 누나가 '중고거래 앱' 뒤진 까닭

동생 뺑소니 사고에 누나가 '중고거래 앱' 뒤진 까닭

SBS 뉴스

작성 2021.12.02 17: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오토바이 뺑소니 사고를 당한 피해자 가족이 중고거래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범인을 잡아내 화제입니다.

오! 클릭 세 번째 검색어는 '앱으로 범인 잡은 누나'입니다.

전북 익산에 사는 A 씨는 지난달 오토바이 뺑소니 사고를 당해 골절상 등 전치 4주의 상해를 입었습니다.

가족들이 경찰에 신고했지만, 범인을 잡는 데 시간이 오래 걸리자 A 씨의 누나가 직접 운전자를 찾아 나서기로 했습니다.

A 씨 누나는 가해자가 현장에 버리고 간 헬멧과 오토바이를 단서로 삼았습니다.

운전자가 헬멧을 중고거래로 구매했을 것으로 추정하고 앱에 접속해 헬멧을 검색해봤는데, 운전자의 헬멧과 똑같이 생긴 헬멧이 거래된 기록을 발견했습니다.

앱으로 오토바이 뺑소니 범인 잡은 한 여성

판매자에게 연락해 운전자의 아이디를 알아낼 수 있었는데요.

이후 물건을 거래하려는 것처럼 꾸며 메시지를 보냈더니 운전자는 먼저 '뺑소니 사고를 당하신 분이냐'고 물으며 순순히 범행을 털어놨다고 합니다.

운전자는 "사고 당시에는 무서워서 도망갔다"는 취지로 이야기한 것으로 전해졌는데요.

A 씨 누나는 운전자의 진술을 직접 경찰에 제출했습니다.

누리꾼들은 "누나가 거의 코난이네요. 이런 분이 경찰 되셔야 합니다.", "참 든든한 누나네요! 동생분 쾌차하시길 바랄게요."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