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말문이 턱"…뮤직비디오 촬영 중 노제 울린 옹성우 '대사'

"말문이 턱"…뮤직비디오 촬영 중 노제 울린 옹성우 '대사'

SBS 뉴스

작성 2021.12.02 11: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말문이 턱"…뮤직비디오 촬영 중 노제 울린 옹성우 대사
댄서 노제가 가수 옹성우와 함께 출연한 이승환 뮤직비디오 촬영 비하인드를 전했습니다.

어제(1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는 노제가 게스트로 출연했습니다. 이날 방송에서 노제는 최근 이승환과 선우정아의 '어쩜' 뮤직비디오에 출연하며 처음 연기에 도전한 것에 대해 "댄서 이미지가 강하고 저도 그걸 원한다. 멋있고 카리스마 있길 원하는데 눈물 연기하는 게 안 어울릴 것 같아 고민이 많았다"고 밝혔습니다.


노제는 이어 "고민하다가 '스트릿 우먼 파이터'도 무서웠지만 도전해서 얻은 결과니까 해보겠다고 했는데 연기를 배운 적이 없었다. 이별 장면을 찍는데 뮤비는 대본이 없더라. 게다가 함께 촬영한 옹성우 님은 학교 선배님이었지만 처음 뵙는 거였다"고 촬영 당시를 떠올렸습니다.

그러면서 노제는 "대본이 없으니 실제 이별할 때처럼 싸워야겠다 싶어서 옹성우에게 '넌 내가 중요할 때 왜 항상 옆에 없어?'라고 소리쳤는데, 옹성우가 '돈 벌어야지!'라고 말해 말문이 턱 막혔다. 그래서 그냥 바로 울어버렸다"는 후일담을 밝혀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이에 누리꾼들은 "NG 안 난 게 신기하다. 노제 연기 천재였네", "뮤비에서 저 장면 슬펐는데 저런 대사였구나", "노제 씨 돈 벌 준비가 된 사람이다", "현실 싸움이라 더 울컥하는 것 같기도 하다" 등 뜻밖의 비화에 폭소했습니다.

이날 방송에서 노제는 "댄서인데 외모로만 주목을 받아 위축되는 느낌이 들어 '스우파' 출연도 처음엔 거절했었다. 결국 '스우파'에 출연해 '편견을 깨려면 스스로 노력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도전을 안 하는 게 모순처럼 느껴졌다"며 강단 있는 면모를 드러내 눈길을 끌기도 했습니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공식 홈페이지·방송화면 캡처, 이승환+선우정아 '어쩜' 뮤직비디오)

(SBS 스브스타) 

(SBS연예뉴스 지나윤 에디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