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고발사주' 손준성 두 번째 영장심사…결과 밤 늦게 나올 듯

'고발사주' 손준성 두 번째 영장심사…결과 밤 늦게 나올 듯

원종진 기자

작성 2021.12.02 12:29 수정 2021.12.02 12: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른바 고발사주 의혹의 핵심 피의자인 손준성 전 대검 수사정보 정책관의 두 번째 영장 실질심사가 열리고 있습니다. 공수처가 청구한 첫 번째 구속영장은 법원에서 기각됐었는데, 두 번째 영장 청구 결과는 남은 수사 성패에 큰 영향을 줄 것으로 보입니다.

원종진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총선 국면에서 여권 정치인 등에 대한 고발장을 국민의힘 김웅 의원에게 전달한 혐의를 받는 손준성 검사가 오늘(2일) 오전 두 번째 영장 실질심사를 받으러 출석했습니다.

[손준성/검사 : (영장 재청구에 대해 심경 한 말씀 부탁드립니다.) 판사님께 상세하게 설명드리겠습니다.]

공수처는 지난달 30일 손 검사에 대한 두 번째 구속영장을 청구하면서, 손 검사의 부하 검사 2명이 고발장을 작성했고 손 검사는 이를 촬영해 국민의힘 김웅 의원에게 전달했다고 적시한 걸로 전해졌습니다.

고발장 작성자를 성명불상으로 적은 첫 번째 구속영장은 법원에서 기각됐는데, 두 번째 청구에서는 손 검사 휘하 검사 등으로 작성자를 구체화한 겁니다.

손 검사 측은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습니다.

특히 공수처가 휘하 검사 2명 등이라며 고발장 작성자를 정확히 특정하지 못했음에도 무리하게 구속영장을 재청구했다는 입장인 걸로 알려졌습니다.

손 검사를 구속하려는 공수처의 두 번째 시도가 어떻게 되느냐에 따라 이른바 고발사주 의혹을 둘러싼 남은 의혹 수사의 성패가 좌우될 거란 전망이 많습니다.

구속영장 발부 여부는 이르면 오늘 밤늦게 나올 예정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