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백종원 대표님, 이러면 어쩝니까"…감동 미담 화제

"백종원 대표님, 이러면 어쩝니까"…감동 미담 화제

SBS 뉴스

작성 2021.12.02 10: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백종원 대표님, 이러면 어쩝니까"…감동 미담 화제
백종원

요리연구가 백종원에 대한 미담이 공개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1일 누리꾼 A씨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백종원 대표님 정말 이러시면 어쩝니까. 제가 눈물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자신이 겪은 백종원과의 일화를 공개했다.

한강에서 요트, 보트 강사로 일하고 있다는 A씨는 "간간히 TV에서만 보던 연예인이나 공인들을 교육생으로 만나고는 있었는데, 그 와중에 백종원 대표님께서 교육생으로 오셔서 제가 가르치게 되었다"고 백종원과 인연을 맺게 된 계기를 밝혔다.

A씨는 "온화한 미소, 구수한 말씨, 카리스마 있는 눈빛, TV에서 보던 그대로 이시더라. 수업도 열심히 잘 따라오시고, 같이 수업 받던 교육생들 일일이 다 싸인 해주시고, 사진도 찍어 주시고. 그런 모습 보면서 참 피곤하겠다 공인들의 삶이 쉽지만은 않구나 라고 느꼈다"라며 수강생 백종원에 대한 느낌을 전하기도 했다.

백종원이 교육을 수료하고 얼마 후, A씨는 친누나에게 전화 한 통을 받았다. A씨의 누나는 아픈 시동생을 위해 환자용 김치를 만들고 싶다며, 백종원에게 방법을 물어봐 줄 수 있냐고 부탁했다. A씨는 교육이 끝나서 연락하기 곤란했지만, 백종원에게 장문의 문자를 보내 환자가 먹을 수 있는 김치 담그는 방법을 알려줄 수 있는지 물었다고 밝혔다.

A씨는 "그런데 문자 보내고 한 30분 정도 지났나? 갑자기 내 핸드폰으로 백대표님이 직접 전화를 주셨다"며 백종원에게 연락이 왔다고 했다.

백종원은 A씨에게 "김치 고추가루 안쓰고 파프리카 가루로 만드는 방법이 있긴 하다. 일단 저희 개발팀에 한 번 만들어 보라고 얘기해 놨다. 만들어 보고 맛 보고서 한 3일 정도 테스트 해보고 알려 드리겠다"라며 "환자가 먹을 건데 막 만들 수 없지않나"라고 말했다. 고마워하는 A씨에게 백종원은 또 "너무 감사해 하지 말라"며 "저희도 테스트 한번 해볼 겸 좋다"며 웃었다고 한다.

A씨는 통화 후 3일이 지나 백종원의 매니저로부터 백종원이 개발실에서 만든 김치를 받았다고 전했다. A씨는 "(매니저가) 땀을 뻘뻘 흘리면서 김치 3통을 들고 오더라"며 "감동의 눈물이 그냥 막 났다"라고 했다.

이어 A씨는 "그 날 저녁때 누나네 집에 가서 김치 전해주고 백대표님에게 감사하다고 전화를 드렸다. 그냥 김치 담그는 방법만 알려 주셔도 되는데 직접 담궈서 주시니 이 얼마나 감사한 일인가. 저희 집에서는 난리가 났다"라고 전했다.

A씨는 백종원에게 받은 김치 3통의 사진을 공개하며, 김치 3통은 모두 다른 맛의 김치였고, 일반 김치랑 맛이 별차이가 없었다고도 했다.

A씨는 누나와 함께 백종원에게 어떻게 감사표시를 할까 고민했다며 "백대표님의 선행에 대해 알리는 것이 도리라 생각되어 이렇게 늦게나마 글을 쓴다. 저희 식구 모두 백대표님한테 너무 큰 도움을 받았다"며 인터넷에 글을 올려 백종원의 미담을 공개하는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A씨는 "백대표님. 제가 연락 드렸을 때 본인은 됐다고 했지만 마음이 그렇질 않다. 보답 할 기회를 달라. 그리고 너무너무 감사하다"라며 글을 끝마쳤다.

A씨가 공개한 백종원에 대한 미담에 누리꾼들은 "진짜 갓종원", "저런 레시피 물어보는 사람이 한둘이 아닐텐데. 진심 대박이다", "정말 멋있는 사람이다", "글 읽는 나까지 기분이 좋다", "감동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SBS연예뉴스 강선애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