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국대 출신 전직 복서, 장애인 父 살해 후 "넘어졌다"

[Pick] 국대 출신 전직 복서, 장애인 父 살해 후 "넘어졌다"

김성화 에디터

작성 2021.12.02 11:02 수정 2021.12.02 14: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뇌병변 장애를 앓는 아버지를 살해한 뒤 사고사라고 주장한 국가대표 출신 전직 권투 선수가 중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인천지법 형사15부(부장판사 이규훈)는 존속살해 혐의로 기소된 청소년 국가대표 출신 전직 권투 선수 A(21)씨에게 징역 10년을 선고했다고 어제(1일) 밝혔습니다.

위 사진은 기사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A 씨는 중학교 1학년 때인 2013년부터 고등학교 3학년 때인 2018년까지 권투 선수로 활동했습니다. 그는 전국 복싱 선수권 등 각종 대회에 출전해 여러 차례 1위를 했고, 청소년 국가대표로 선발되기도 했습니다.

A 씨는 지난 1월 4일 인천시 미추홀구 자택에서 뇌병변 장애를 가진 아버지 B(55)씨를 주먹과 발로 수차례 폭행해 살해한 혐의로 구속기소 됐습니다.

A 씨는 사건 당일 오전 "아버지가 숨졌다"며 직접 112에 신고했고, 경찰이 출동했을 때 B 씨는 자택 베란다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당시 B 씨의 몸 곳곳에서 멍 자국을 발견한 경찰은 정확한 사인을 확인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습니다. 부검 결과 B 씨의 갈비뼈와 가슴뼈 등이 부러지고 장기 여러 곳이 파열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A 씨는 경찰이 내사를 벌인 끝에 5개월 만에 검거됐습니다. 조사에서 A 씨는 "당시 아버지가 넘어진 것 같다"며 사고사를 주장했고, 재판 과정에서도 "아버지를 폭행하거나 살해한 적이 없다. 갈등이나 불만도 없어 살해할 동기가 전혀 없다"며 혐의를 전면 부인했습니다.

하지만 재판 과정에서 A 씨가 평소 외출할 때 아버지 B 씨가 밖으로 나오지 못하도록 방 문고리에 숟가락을 끼우고, 밥 대신 컵라면이나 햄버거 등을 먹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또 함께 사는 동안 단 한 번도 병원에 데려가지 않은 사실도 밝혀졌습니다.

앞서 경찰이 CCTV를 확인한 결과, B 씨는 살해당하기 직전 15일 이상 집밖으로 나온 적이 없었습니다.

위 사진은 기사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국민참여재판 배심원 9명 전원은 아버지를 살해하지 않았다는 A 씨의 주장을 인정할 수 없다며 유죄로 판단했고, 이들 중 4명은 A 씨에게 징역 10~16년을, 나머지 5명은 징역 7년을 선고해야 한다는 의견을 밝혔습니다.

재판부는 "직계존속을 살해하는 행위는 용납할 수 없는 반사회적, 반인륜적 범죄다"면서도 "피고인은 과거에 처벌받은 전력이 없는 초범이며 다른 친족들로부터 도움을 받지 못하게 된 피해자를 돌보기 위해 함께 동거한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의 이유를 밝혔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