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조동연, 사생활 논란에 눈물…"많은 분들이 불편, 송구 · 죄송"

조동연, 사생활 논란에 눈물…"많은 분들이 불편, 송구 · 죄송"

유영규 기자

작성 2021.12.02 08:58 수정 2021.12.02 10: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조동연, 사생활 논란에 눈물…"많은 분들이 불편, 송구 · 죄송"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선대위의 1호 영입인재인 조동연 상임공동선대위원장은 최근 불거진 사생활 논란과 관련해 "제 개인적 사생활로 인해 많은 분이 불편함과 분노도 느꼈을 텐데 너무 송구하고 죄송스럽다"고 오늘(2일) 밝혔습니다.

조 위원장은 오늘 오전 라디오에 나와 "일단 마음이 너무 무겁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는 "말씀드리는 것이 실은 자리를 연연해서나 이해를 구하고자 하는 건 아니다"라며 "다만 저 같은 사람은 10년이 지난 이후에 또는 20~30년 지난 이후에 좀 더 아이에게 당당하게 일하는 엄마로 기회를 허락받지 못하는 건지, 저 같은 사람은 그 시간을 보내고도 꿈이라고 하는 어떤 도전을 할 수 있는 기회조차도 허락을 받지 못하는 건지를 묻고 싶었다"고 말했습니다.

조 위원장은 자신의 사생활 논란에 대해 "일단 처음부터 좀 기울어진 결혼 생활을 시작했고 양쪽 다 상처만 남은 채로 결혼생활이 깨졌고 약 10년이 지났다"라며 "개인적으로 군이라는 좁은 집단에서 그 이후에 숨소리도 내지 않고 살아왔다"고 전했습니다.

육사 출신의 '30대 워킹맘'인 조 위원장은 최근 민주당 이재명 후보 선대위의 상임공동선대위원장으로 영입됐습니다.

그러나 강용석 변호사는 지난달 30일 페이스북에서 조 위원장과 관련해 "제보가 쏟아지고 있다"면서 이혼 등을 거론하며 "관련한 제보를 소개한다. 워낙 육사 출신들 사이에 알려진 내용이라 너덧 군데를 통해 크로스체크했는데 거의 비슷하게 알고 있더라"고 적었습니다.

그러면서 조 위원장의 사생활 관련 주장을 담은 글을 캡처한 사진도 덧붙였습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