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조찬기도회서 조우한 이재명·윤석열 "공정한 나라" 한목소리

조찬기도회서 조우한 이재명·윤석열 "공정한 나라" 한목소리

유영규 기자

작성 2021.12.02 08: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조찬기도회서 조우한 이재명·윤석열 "공정한 나라" 한목소리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오늘(2일) 오전 제53회 대한민국 국가조찬기도회에 나란히 참석해 "공정한 나라를 만들겠다"며 한목소리를 냈습니다.

'공의와 회복'을 주제로 서울 서대문구 한 호텔에서 열린 국가조찬기도회에는 이 후보와 윤 후보를 비롯, 민주당 김진표·송기헌 의원, 국민의힘 이채익·서정숙 의원, 황우여 전 교육부총리 등 여야 정치인들이 다수 참석했습니다.

이 후보와 윤 후보는 단상에 마련된 의자에 앉아 찬송가를 들으며 이따금 웃으며 귓속말을 나눴습니다.

이 후보는 검은색 성경책을 무릎에 올린 채 두 손을 잡고 기도를 했습니다.

윤 후보도 양손을 마주 잡고 고개를 숙인 채 기도했습니다.

이 후보는 인사말에서 "성경에서 가르친 대로 정의가 강물처럼 흐르고 공정한 나라를 만들고 싶다"며 "작년에 돌아가셨지만 저희 어머니도 권사님이었고, 아내도 어릴 적부터 교회 반주한 독실한 성도여서 저도 분당우리교회에서 열심히 주님을 모시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후보는 "주님의 은혜로, 인도로 이 자리까지 왔다. 앞으로도 사랑이 넘치고 은혜가 넘치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열심히 기도하겠다.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단상에 오른 윤 후보는 "코로나로 어려운 시기를 보내고 있다. 공정과 상식으로 나라를 바로 세워 나라의 균형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특히 우리 사회가 반목과 갈등으로 분열과 대립이 심각한데, 사회 통합과 국민 통합을 위해 지혜를 모아야 할 때"라며 "오늘 기도 주제인 공의와 회복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모쪼록 우리들의 간절한 기도가 응답을 받아 국민에게 단비 같은 하나님의 은혜와 축복이 내리기를 소망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후보와 윤 후보는 인사말을 마친 뒤 단상에서 관계자들과 인사를 나눈 뒤 내려와 참석자들과 악수했습니다.

이 후보 측에는 민주당 김진표·김회재 의원이, 윤 후보 측에는 국민의힘 이채익·김미애·김은혜 의원이 함께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