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도로 공사장서 롤러 기계에 깔려…작업자 3명 사망

도로 공사장서 롤러 기계에 깔려…작업자 3명 사망

김덕현 기자

작성 2021.12.02 07: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어제(1일)저녁 경기도 안양에 있는 한 도로 공사장에서 아스팔트 바닥을 눌러 다지는 롤러 기계에 작업자 3명이 깔려 숨졌습니다. 기계 운전자는 바퀴에 끼인 안전 고깔을 빼는 과정에서 실수로 기계가 작동됐다고 진술한 걸로 알려졌습니다. 

김덕현 기자입니다.

<기자>

도로 차선 하나를 막은 채 바닥 포장 작업이 한창입니다.

검은색 아스팔트 바닥을 누르면서 주행하던 중장비 기계가 갑자기 멈춰선 뒤 운전하던 작업자가 내리는 순간, 갑작스레 기계가 돌진하면서 앞에서 일하던 노동자들을 순식간에 덮칩니다.

어제저녁 6시 40분쯤 경기 안양시 안양동의 한 도로에서 공사 작업을 하던 60대 남성 3명이 바닥 다짐용 롤러 기계에 깔려 숨졌습니다.

이들 3명은 전기통신관로 매설을 마치고 파냈던 도로를 다시 포장하면서 바닥에 있던 아스팔트를 곱게 펴는 작업을 하고 있었는데, 작업을 마무리하던 롤러 기계가 빠른 속도로 달려들면서 미처 피하지 못했습니다.

[현장 출동 소방대원 : 상황이 크다 보니까 저희도 지휘부 쪽에서 나갔거든요. 무게가 장난 아니고. 아스팔트 누르는 기계니깐. 누르는 부위 앞뒤로 타이어에 피가 묻어 있고….]

당시 롤러 기계를 운전하던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롤러 바퀴에 낀 안전 고깔을 빼내려고 기계를 멈추고 내리는 과정에서 옷이 기어봉에 걸리면서 갑작스레 돌진했다"고 진술한 걸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A 씨를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입건하고 공사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