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부, 사적모임 인원 축소 · 방역패스 대상 확대 논의

정부, 사적모임 인원 축소 · 방역패스 대상 확대 논의

오늘도 5천 명 안팎 신규 확진 예상

안상우 기자

작성 2021.12.02 01: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2일)도 신규 확진자가 5천 명 안팎이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는데, 이렇게 신종 변이에다 확진자까지 확 늘어나자, 정부가 방역 조치를 어떻게 해야 할지 고심하고 있습니다. 먼저 방역패스 적용 대상을 확대하고 사적모임 인원을 줄이는 거리두기 강화 방안까지 검토되고 있습니다.

보도에 안상우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는 지난달 29일 일상회복 2단계 전환 대신 특별 방역대책을 발표하면서도 거리두기에는 신중했습니다.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경제적 피해와 국민 불편을 고려해 의견수렴이 더 필요하다는 이유에서입니다.

[권덕철/보건복지부 장관 (지난달 29일) : 어렵게 시작한 일상 회복을 멈추거나 되돌리기보다는 진행 과정에서 나타난 문제점을 해소하는 데 주력하고자….]

하지만, 예상보다 빠르게 신규 확진자가 5천 명을 넘어서자 정부는 서둘러 추가 방역 조치 논의를 다시 시작했습니다.

수도권 내 사적모임 규모와 식당이나 카페의 미접종 방문 인원 축소, 실내체육시설, 노래방, 유흥주점과 요양시설과 경로당 이외에 방역패스 적용 대상을 확대하는 방안 등이 우선 논의되고 있습니다.

[전해철/행정안전부 장관 : 추가 방역 강화 조치에 대해 이번 주 중 일상회복지원회의를 통해 논의하고 그 결과를 국민 여러분께 말씀드리겠습니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감염병 유행이 감당 안 되면 거리두기 강화가 불가피할 걸로 보고 시나리오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방역을 한 번에 빨리 풀었다는 의견도 나옵니다.

[김영희/서울 양천구 : 너무 시기적으로 빨랐던 것 같아요, (방역 조치를) 풀어준 것이. 1천 명 대, 2천 명 대, 3천 명 대로 확 불어나서 5천 명대까지 됐잖아요.]

정부는 오늘 국무총리가 주재하는 방역 전략회의를 거쳐 이르면 내일 추가 방역대책을 발표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