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개월 아기 성폭행 살해범 사형 구형…"선처하지 말라"

20개월 아기 성폭행 살해범 사형 구형…"선처하지 말라"

TJB 조혜원

작성 2021.12.01 20:46 수정 2021.12.01 21: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몇 달 전 생후 20개월이던 동거녀의 딸을 숨지게 하고 시신을 집안에 둔 채 달아났던 20대 남성에 대해 검찰이 법정 최고형인 사형을 구형했습니다.

TJB 조혜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6월 술에 취한 채 생후 20개월 된 딸을 폭행해 살해한 뒤 동거녀와 함께 시신을 아이스박스에 담아 집 안 화장실에 숨겨두고 도주했던 29살 양 모 씨.

검찰이 재판에 넘겨진 양 씨에 대해 사형을 구형했습니다.

또 15년의 성 충동 약물 치료와 45년간 위치 추적 전자장치 부착, 10년간 아동 관련 기관 등 취업 제한과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 신상 공개 명령 등도 청구했습니다.

양 씨가 잔혹한 범행 후 태연하게 친구를 만나 유흥을 즐기는 등 엽기적인 행태를 보여 우리 사회 속에서 함께 살아갈 수 없도록 법으로 단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검찰의 사형 구형에 방청석에서는 박수가 쏟아졌습니다.

반면 양 씨 변호인은 범행 당시 양 씨가 만취 상태로 계획범죄가 아닌 점, 또 어린 시절 학대를 당한 점을 참작해달라고 밝혔습니다.

[공혜정/대한아동학대방지협회 대표 : 재판부는 끔찍하고 반인륜적인 범행을 저지른 피고인에 대해서 어떠한 선처도 하지 말아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그것이 바로 일반적인 죄 없는 우리 국민을 보호하는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한편 검찰은 사체은닉 등 혐의로 동거녀 정 모 씨에게 징역 5년을 구형했습니다.

피고인에 대한 엄벌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높은 상황에서 대전지법은 오는 22일 1심 선고를 진행합니다.

(영상취재 : 박금상 TJB)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