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일본 오미크론 확진자, 인천공항에 1시간 머물다가 갔다

일본 오미크론 확진자, 인천공항에 1시간 머물다가 갔다

유성재 기자

작성 2021.12.01 20:03 수정 2021.12.01 21: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일본에서 오미크론 변이에 처음 감염된 사람이 인천공항을 거쳐 일본에 간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환승을 위해서 1시간 정도 인천공항에 머물렀는데, 우리 방역당국은 공항 안에서 그 사람의 자세한 동선을 파악하고 있습니다.

도쿄 유성재 특파원이 이 소식 전하겠습니다.

<기자>

지난 일요일 오후 나리타공항 검역에서 확진된 일본 첫 오미크론 감염자는 나미비아 국적의 30대 외교관입니다.

이 외교관은 지난달 27일 가족 2명과 함께 에티오피아로 이동한 뒤 28일 일본행 항공기를 탔는데, 이 항공기가 이날 오후 환승을 위해 인천공항에 기항했을 때 공항 내에서 1시간 정도 머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우리 방역당국은 환승 당시 해당 외교관의 인천공항 내 동선을 확인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일본 정부도 이 외교관과 같은 항공편으로 나리타공항을 통해 입국한 70명 전원을 밀접 접촉자로 분류하고 숙박시설 격리를 요청했습니다.

이들은 공항 입국 검사에서는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1명은 현재 발열 증세를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런 가운데 지난달 27일 페루에서 입국한 20대 외국인 남성의 오미크론 감염이 추가로 확인돼 일본 내 감염자는 모두 2명으로 늘었습니다.

[마쓰노/일본 관방장관 : 입국 검사에서 양성으로 확인돼, 현재는 의료기관에서 격리를 실시하고 있다고 후생성으로부터 보고를 받았습니다.]

입국 규제는 한층 강화됩니다.

어제(30일)부터 모든 외국인의 신규 입국을 원칙적으로 금지한 데 이어 내일부터는 남아프리카 10개국을 대상으로 일본 비자가 있어도 당분간 입국을 거부하기로 했습니다.

이에 따라 외국인 신규 입국뿐만 아니라 체류 자격을 가진 외국인의 재입국도 특별한 사정이 없으면 거부한다는 방침입니다.

(영상취재 : 한철민·문현진, 영상편집 : 위원양)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