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오미크론 대응, 입국 제한 국가 확대 검토…1일 밤 발표

오미크론 대응, 입국 제한 국가 확대 검토…1일 밤 발표

박찬근 기자

작성 2021.12.01 20:02 수정 2021.12.01 21: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정부는 신종 변이를 막기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입국을 제한하는 나라들이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는데, 자세한 내용은 정부가 곧 발표할 예정입니다.

이어서, 박찬근 기자입니다.

<기자>

오미크론 변이 대응의 시급성은 일과가 끝난 어젯(30일)밤 중에 서면 브리핑을 낸 청와대의 모습에서 읽힙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미크론 변이 의심 사례가 발생한 만큼 이 새 변이의 유입을 차단하기 위한 더 강력한 입국 방역 조치를 주문했습니다.

정부는 즉시 질병관리청을 중심으로 TF를 꾸려 대책 마련에 들어갔습니다.

오늘 오후 비공개 회의를 열었는데 조금 뒤 입국 강화 조치를 발표할 예정입니다.

[손영래/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 : 입국을 강화하면서 각종 검사들을 강화하고 있지만 국내 지역사회 유입 가능성에 대해서는 현재 '없다'라고 단정하기는 어려운 상황인지라….]

사흘 전부터 외국인 입국을 금지한 남아공과 짐바브웨 등 남아프리카 8개 나라 말고도 입국 제한 국가를 확대할 수 있습니다.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가 발생한 나라들이 포함될 수 있습니다.

오미크론 변이 발생국은 계속 늘고 있는데 나이지리아, 독일, 스페인, 일본, 홍콩, 호주 등 아프리카와 유럽, 아시아 대륙 전체에 걸쳐 현재 20개국입니다.

이런 국가를 거쳐 들어오는 모든 사람에 대해 변이 검사를 시행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의사협회는 오미크론 변이 유입과 확산을 막기 위해 접종 완료자를 대상으로 한 격리 면제 제도를 잠시 중단하자고 정부에 건의했습니다.

정부는 국가 간 외교 관계나 여러 국가에 걸친 기업 활동 등 경제 영향을 고려해 나라별로 위험 단계를 설정해 입국 방역 조치를 달리 적용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영상편집 : 박지인, CG : 류상수)

▶ [단독] "오미크론 연쇄감염 의심 3명 더 발생…미접종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