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알선수재 혐의' 곽상도 구속영장 심사…"의혹 실체 있나"

'알선수재 혐의' 곽상도 구속영장 심사…"의혹 실체 있나"

안희재 기자

작성 2021.12.01 17: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아들이 대장동 개발사 화천대유에서 퇴직금 등 명목으로 50억 원을 받은 혐의를 받는 곽상도 전 의원이 구속될지 여부가 오늘(1일) 결정됩니다. 대장동 민간사업자에게 편의를 봐주고 그 대가를 챙겼다는 혐의인데 곽 전 의원은 심사 직후에도 혐의를 전면 부인했습니다.

안희재 기자입니다.

<기자>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 혐의를 받는 곽상도 전 의원의 구속영장 심사가 오늘 오전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렸습니다.

심사 직전 개인 차량을 타고 법원에 도착한 곽 전 의원은 취재진을 피해 곧장 심사 법정으로 향했습니다.

검찰은 지난 2015년 대장동 개발 사업자 선정 과정에서 화천대유 컨소시엄이 무산될 위기에 처하자 곽 전 의원이 도움을 줬다고 보고 있습니다.

당시 곽 전 의원이 대학 동문인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을 통해 컨소시엄이 무산되지 않게 해달라고 부탁했고, 그 대가로 김만배 씨가 곽 전 의원의 아들을 화천대유에 입사 시켜 퇴직금 등 명목으로 50억 원을 챙겨줬다는 겁니다. 

검찰은 곽 전 의원 아들이 받은 돈 중 세금 등을 제외한 실수령액 25억 원을 수뢰액으로 판단한 걸로 알려졌습니다.

곽 전 의원은 김 씨가 금품을 약속하거나 전달했다는 이른바 '50억 약속 클럽'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는데, 검찰은 관련 내용이 등장한다는 정영학 회계사 녹취록 등을 분석하며 증거 수집에 주력하다 한 차례 소환 조사 뒤 이틀 만에 전격적으로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2시간가량 영장 심사를 마친 뒤 곽 전 의원은 "죄송하다"면서도 혐의를 전면 부인했습니다.

[곽상도/전 의원 : 청탁받은 경위라든가 일시 장소 이런 내용들이 오늘 심문 과정에서도 정확하게 나오지를 않습니다. 50억 클럽이라고 하는 게 실체가 있느냐….]

곽 전 의원에 대한 영장심사 결과는 이르면 오늘 밤늦게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