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표지판 기둥 들이받은 SUV…전직 프로야구 선수 숨졌다

표지판 기둥 들이받은 SUV…전직 프로야구 선수 숨졌다

유영규 기자

작성 2021.12.01 13:22 수정 2021.12.01 14: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표지판 기둥 들이받은 SUV…전직 프로야구 선수 숨졌다
인천에서 스포츠유틸리티차(SUV)가 도로 시설물을 충돌한 뒤 옆으로 넘어지면서 운전자인 전직 프로야구 선수가 숨졌습니다.

오늘(1일) 인천 논현경찰서에 따르면 어제 오후 11시 40분쯤 인천시 남동구 고잔동 한 도로에서 전직 프로야구 선수 A(30) 씨가 몰던 모하비 차량이 표지판 기둥을 들이받았습니다.

이 사고로 모하비 차량이 옆으로 쓰러졌고, A 씨는 119구조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지던 중 숨졌습니다.

A 씨의 차량은 시내 도로에서 제3경인고속도로로 들어서는 진입로에서 '높이 제한' 표지판이 설치된 기둥과 충돌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그는 2010년 신고 선수로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에 입단했으며 2017년까지 kt wiz에서도 활약했습니다.

경찰은 A 씨의 차량 블랙박스 영상을 확보해 정확한 사고 경위를 추가로 조사하고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사고 차량에 A 씨만 타고 있었고 동승자는 없었다"며 "차량 속도 등을 확인하기 위해 도로교통공단에 블랙박스 영상을 의뢰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인천 공단소방서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